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놓고 여야 공방

"교육부가 연구학교 강요" 주장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의 국회 업무보고 현장에서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할 연구학교 지정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날 선 질의와 지적이 이어졌다.

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채택 여부를 일선 학교에 맡기겠다고 밝혔지만 교육 현장에 사실상 연구학교 신청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북 김천고·경북 경산 문명고 등이 국정교과서 사용을 검토하는 가운데 일부 학교 교장은 사용을 반대하는 학교운영위원을 만나서 면담한다고 한다"며 "특히 울산교육청은 장학사가 학교장들에게 (독려) 전화를 한다는데 이렇게 교육부가 (연구학교 신청을) 강요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지적했다.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도 "교육부는 일선 학교의 '간접적' 요청 때문에 연구학교 지정 기간을 연장했다고 하는데 해당 학교가 어디인지 공개할 수 없다면 이는 학교의 의견이 아니라 교육부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반대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은 일부 시·도 교육청의 연구학교 지정 거부 움직임과 정치권의 국정교과서 폐기 추진을 비판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김석기 의원(새누리당)은 "신학기를 앞두고 역사교과서 문제로 교육 현장이 매우 혼란스럽다"며 "연구학교가 되더라도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통과되면 혼란이 있을텐데 이에 대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은재 의원(바른정당)은 "일부 시·도에서는 교육감이 나서서 국정교과서를 반대하고 있는데 이는 문제가 있다"며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할 경우 학교가 (교육감과의 견해차로) 여러 불편을 겪을 수 있는데 교육부가 이 점에 대해 다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가세했다.

국정교과서 사용을 원하는 학교가 대략 얼마나 되느냐는 질문이 반복되자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수요)예측은 했는데 (연구학교 신청이) 잘 안 되고 있다"며 "다만, 적지 않은 국민이 국정교과서를 지지하고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 한국사 교과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정 한국사 교과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