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조기 탄핵·특검연장 일제히 촉구…대선주자들도 한목소리

야3당 대표, 내달 13일 전 탄핵 심판 인용·특검 수사 기한 연장 촉구 합의
문재인·안철수·안희정·이재명·손학규 등 대권주자도 조기 심판 압박


야3당 대표, 내달 13일 전 탄핵 심판 인용·특검 수사 기한 연장 촉구 합의
문재인·안철수·안희정·이재명·손학규 등 대권주자도 조기 심판 압박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동호 서혜림 기자 = 야권은 8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측의 추가증인을 채택하면서 탄핵안의 2월 결정이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해 탄핵 심판이 지연될 수 있다면서 헌재에 대해 조속한 인용을 촉구했다.

특히 박 대통령 측이 탄핵안 심판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특검의 대면조사 수용과 특검 기한 연장을 압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박지원·정의당 심상정 등 야3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헌법재판소가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퇴임일인 다음달 13일 이전에 탄핵 심판을 인용할 것과 특검 수사 기한의 연장 촉구에 합의했다.

야 3당은 탄핵심판 과정 및 특검 연장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도 추후 협의해 공조하며 오는 11일 촛불집회에도 각 당이 자율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발언하는 박지원 대표
발언하는 박지원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왼쪽)가 8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 3당 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 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2017.2.8
jeong@yna.co.kr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마구잡이식 증인신청, 집단사퇴 협박 등 오직 탄핵 시점을 늦추기 위한 대리인단의 재판행태와 박 대통령 측의 몽니가 이제는 심각한 지경"이라며 "헌재 역시 더 이상 박 대통령 측의 꼼수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검찰에는 수사거부, 헌재에는 무더기 증인신청, 특검에는 조사연기까지, 헌법재판관이 7명으로 줄어들 때까지 온갖 구질구질 방법을 동원하는 것이 청와대의 전략"이라며 "시간을 끌수록 대통령 탄핵혐의를 인정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더기 증인신청과 대리인단 사퇴압박에 이은 청와대발 또 다른 어깃장 놓기에 국민들은 학을 뗄 지경"이라며 "청와대발 수사방해 행위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박 대통령 측에 대한 비판과 조기 심판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인사말하는 문재인
인사말하는 문재인(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아이에스씨(ISC)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2.8
xanadu@yna.co.kr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은 헌법 유린 국정농단도 모자라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당당하게 심판에 응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직만은 유지하려는 떳떳하지 못한 태도"라며 "헌재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신속하게 심판을 내려달라"고 썼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술을 꼼꼼히 하다가 환자가 죽으면 안 된다"며 "지금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해서 헌재에서 판결 시기를 현명하게 판단할 것으로 본다"며 조속한 심판을 촉구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한반도미래재단 주최 특별 대담에서 "특검의 압수수색과 수사에 응하지 않는다거나 객관적 3자가 봐도 헌재 심의를 고의 지연하려 한다면 그건 책임 있는 정치인과 정당인들이 할 일이 아니다"라며 "헌정 질서에 따라 가결된 이 탄핵안이 헌재에서 신속히 인용과 기각 여부가 결론 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학제 개편안 제안한 안철수 전 대표
학제 개편안 제안한 안철수 전 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상임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교육혁명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2.8
hihong@yna.co.kr

이재명 성남시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순실 게이트의 주범, 종범, 몸통이 복귀를 위한 실질적인 시도를 하고 있다. 탄핵이 기각될지 모른다는 불안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며 "만약 탄핵안이 기각된다면 다시 퇴진 투쟁을 해야 한다.
그 퇴진 투쟁의 길, 촛불집회에 모든 걸 버리고 나섰듯 또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순순히 탄핵 심판에 임하는 것이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마지막 도리"라며 "헌법재판관들은 헌재를 향한 국민의 불안감과 의구심을 분명히 인식하고 한 치의 빈틈도 없이 탄핵 심판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