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내일 朴대통령 대면조사 무산"-靑 "재협의"…정면대치(종합)

박 대통령측 "재협의하자"…특검 "재협의 여부 결정된 바 없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검찰이 제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마지노선을 하루 앞둔 17일 청와대 정문(일명 11문) 앞에서 경찰이 근무를 서고 있다. 2016.11.1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검찰이 제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마지노선을 하루 앞둔 17일 청와대 정문(일명 11문) 앞에서 경찰이 근무를 서고 있다. 2016.11.1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8일 "내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은 없다.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정례브리핑 시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일단 연기하고 일정을 다시 조율하자는 입장을 특검에 공식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변호인단이 특검에 9일 대면조사는 하지 않기로 하고, 추후 조사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정리된 입장을 특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특검과 박 대통령 측 간 대면조사 관련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특검 쪽에선 향후 대면조사 재협의 일정에 대한 입장 표명을 삼가고 있다.

특검 관계자는 "박 대통령 측 입장을 받아들여 일정 재조율에 나설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수사 대상자이자 피의자 신분인 박 대통령 측의 일방적인 '통보'에 강한 유감의 뜻도 내포된 것으로 보인다.

특검이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박 대통령에게 제기된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선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해온 만큼 결국에는 박 대통령 측의 재협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검은 이달 28일 1차 수사 기간이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늦어도 이번 주 중에는 반드시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양쪽이 되도록 빨리 재협의를 시작할 경우 10∼12일 사이로 일정이 다시 잡힐 가능성도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전날 한 언론이 대통령 대면조사가 9일 청와대 경내에서 이뤄진다고 못 박아 보도하자 '유출' 주체로 특검을 지목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애초 조사 일정과 장소 등을 비공개로 하기로 조율했는데 특검에서 약속을 어기고 '여론 플레이'를 했다는 것이다.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직접 특검 측에 연락해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밝혔다.

박 대통령 측에선 "특검을 신뢰할 수 없다", "대면조사를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는 등 강경 대응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특검은 "내부에서 유출된 것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 측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하기 위한 명분을 쌓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이전에도 야당 단독으로 추천된 특검의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압수수색 불발, 대면조사 카드 고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검이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2.5 hihong@yna.co.kr
압수수색 불발, 대면조사 카드 고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검이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2.5 hihong@yna.co.kr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