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남권 산란계 집산지' 양산시 계란 출하 안정세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부산·울산지역 산란계 집산지인 양산시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진정으로 계란 출하가 안정세로 전환됐다.

계란 출하가 안정되면서 가격도 눈에 띄게 내렸다.

시는 지난 한 주간 산란계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 500만개(제과·제빵용으로 쓰이는 액란 100만개 포함) 반출을 허용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2월 24일 한 농가에서 발생한 AI가 더는 발생하지 않자 지난달 2일부터 매주 계란 500만개 씩 6차례에 걸쳐 모두 3천만개를 출하했다.

영남권 계란 착착 출하
영남권 계란 착착 출하(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8일 경남 양산시 한 산란계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이 시중 공급을 위해 차량에 실리고 있다. 2017.2.8 [양산시 제공=연합뉴스]

계란이 수급이 안정되면서 가격도 내림세다.

지난달 초 형성된 계란값은 산지가격이 개당 215원, 소비자 가격은 300원이었다.

지난주에는 산지가격이 개당 210원, 소비자 가격은 290원으로 내렸다.

이번주에는 산지가격이 개당 200원, 소비자 가격은 280원으로 더 떨어졌다.

양산시 상북면 등에는 산란계 90만 마리가 있다.

나동연 시장은 "양산이 영남권 계란 공급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AI가 완전히 사라져 산란계 농가 이동제한이 풀릴 때까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