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측, 특검압박하며 '시간벌기'…"빨라야 내주 대면조사"

뇌물죄 대응전략 마련·특검 입단속 압박 등 다각적 포석
"약속한 사안이니 조사는 받을 것"…대통령 헌재 출석도 검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심판 대통령 측 변호인단 이중환 변호사(왼쪽)과 채명성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심판 대통령 측 변호인단 이중환 변호사(왼쪽)과 채명성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가 다음 주로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8일 특검이 대면조사 일정을 언론에 흘렸다고 강력히 항의하면서 '9일 대면조사 연기, 추후 일정 협의' 입장을 특검 측에 공식 통보했다.

원활한 대면조사를 위해서는 특검과의 신뢰가 중요한데 특검이 피의 사실을 여과 없이 유포하고 비공개를 약속한 대면조사 일정마저도 일부 언론에 유출했다는 게 박 대통령 측의 시각이다.

박 대통령 측은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이 유출한 것이 틀림없는데 마치 청와대가 흘린 것처럼 하고 있다. 이번에는 확실히 짚고 넘어갈 것"이라며 "대면조사 조율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만큼 다시 조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금주 내 대면조사는 어렵고 다음 주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통령이 약속한 사안이다. 조사는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측이 대면조사 일정 유출에 이처럼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대면조사를 앞두고 특검과 기싸움을 벌여 시간을 벌겠다는 전략을 담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검의 수사기간이 연장되지 않을 경우 특검 활동도 이달 말로 종료를 앞두고 있어 시간이 갈수록 박 대통령이 대면조사 문제에서 주도권을 쥘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특히 대면조사가 지연될수록 박 대통령은 준비 시간을 더 확보할 수 있고, 특검이 9일 최순실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그 결과를 보고 '뇌물죄' 의혹에 대한 대응 전략을 세울 수 있다.

또 대면조사 이후에 뇌물죄 의혹에 대한 조사 내용이 흘러나올 경우 특검이 박 대통령을 '뇌물죄 프레임'에 가둘 수 있다고 보고 미리 특검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 과정에 앞서 이처럼 리크를 하는데 앞으로 일이 제대로 되겠느냐"고 말했다.

나아가 박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출석 문제도 대면조사 일정과 맞물려 있는 부분이다. 대면조사 이후 박 대통령이 헌재에 출석하기로 최종 결정할 경우 이르면 내달 초 결론 날 것으로 전망되는 헌재의 탄핵 심판 일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보수성향 인터넷TV와의 인터뷰에서 "헌재 출석은 아직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으나 법률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문제를 신중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