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美의회 대북결의안, 北위협 초당적 입장 반영"

"한미동맹 중요성에 대한 확고한 인식·지지 대변"
외교부
외교부[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8일 최근 미국 하원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규탄하는 결의안이 발의된 것과 관련, 북한의 위협에 대한 미국 의회의 초당적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평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이번 결의안은 북핵 및 미사일 위협이 미국의 안보에도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는 미국 의회 내의 초당적인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결의안은 도널드 트럼프 신행정부 하에서도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지속 강화 필요성에 대한 미국 의회 차원의 확고한 인식과 지지를 대변하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공화당 소속 조 윌슨(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7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ICBM 개발을 규탄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조속한 한반도 배치를 촉구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결의안을 발의했다.

결의안에는 에드 로이스(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과 엘리엇 엥겔(뉴욕) 하원 민주당 간사, 테드 요호(공화·플로리다) 하원 아태소위원장, 브래드 셔먼(캘리포니아) 아태소위 민주당 간사 등이 서명했다.

지난달 20일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대북 규탄 결의안이 발의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결의안 발의에 앞서 미국 상·하원은 각각 지난달 31일과 7일 북한·북핵 문제 관련 청문회를 열고 고강도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 의회의 이와 같은 발 빠른 초당적 움직임은 신행정부 출범 초기 도발 가능성이 점쳐지는 북한을 압박하는 한편, 한국의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도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취임 이후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최근 윤병세 외교장관과 통화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우리 당국과 사드의 연내 배치 운용 방침을 거듭 확인한 바 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