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벌레의 마음' 낸 젊은 과학자들 "딴짓한다고? 대중과의 소통!"

유전과학자 5명 "연구는 사회적 활동…'소통'이 핵심 도구이자 매개"
'벌레의 마음' 펴낸 서울대의 젊은 유전과학자들
'벌레의 마음' 펴낸 서울대의 젊은 유전과학자들왼쪽부터 최명규, 서범석, 성상현, 이대한, 김천아 [바다출판사 사진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사실 과학계 내부엔 대중적인 저술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있습니다. 하라는 연구는 안 하고 딴짓을 한다는 것이죠. 과학자로서 대중과 소통하고자 하는 저희의 시도가 다른 연구실도 동참할 수 있는 용기를 북돋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국내 생명과학계를 이끌어갈 젊은 과학자 5명(김천아·서범석·성상현·이대한·최명규)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대중 과학서 '벌레의 마음'(바다출판사 펴냄)을 냈다.

이들은 이준호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 '유전과 발생' 연구실에서 수년간 동고동락하며 유전학 연구에 매진해온 선후배 연구원들이다. 학부 시절부터 함께 연구하고 토론하며 글쓰기를 하다 자연스럽게 공동 저술에 관심을 돌렸다.

'벌레의 마음'은 이들이 2013∼2014년 두 해 동안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에 '5인의 논문 읽어주는 엘레강스 펜클럽'이란 타이틀로 기고해온 글들을 묶은 것으로, 세상과 학문에 대한 살아있는 고민을 대중과 공유하려는 노력의 결실이기도 하다.

대부분 최근 박사 과정을 마친 20대 후반∼30대 중반의 젊은 학자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눈은 깊고 진지하다.

그중 한 명인 이대한 박사는 9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과학의 대중화'는 모두가 과학자처럼 되자는 것이 아니다. 대중이 사건이나 사물의 근원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도록 비판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훈련하는 과정으로서 필요하다"고 말했다.

"과학의 핵심은 멋진 결과에 대한 신봉이 아니라 기존의 이론과 상식에 대한 합리적인 의심과 도전"이라는 그의 말에는 열정과 패기가 묻어났다.

저자들이 몸담은 '유전과 발생' 연구실에서는 몸길이가 1㎜에 불과한 작은 벌레인 '예쁜꼬마선충'을 모델 생명체로 삼아 생명의 비밀 캐고 있다.

저자들의 첫 저작인 '벌레의 마음'은 바로 이 예쁜꼬마선충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현대 생물학의 최전선을 탐험한다.

최신 과학 정보들이 빼곡하지만 한번 손에 쥐면 놓지 않고 술술 읽어내려갈 만큼 쉽고 재미있다.

'캐노햅디티스 엘레간스'(Caenorhabditis elegans)란 학명을 가진 예쁜꼬마선충은 몸체가 투명해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하기 쉽다. 저자들은 예쁜꼬마선충을 '엘레강스'라고부르며 우아한 생명체를 추종하는 펜클럽으로 자처한다.

예쁜꼬마선충은 900여 개의 체세포와 300여 개의 신경세포, 2만여 개의 유전자로 이뤄진 아주 단순한 구조지만 사람의 유전자와 40% 정도의 유사성을 지니고 있다. 덕분에 인간의 신경계를 연구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이상적인 표본으로 과학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예쁜꼬마선충의 신경계 전부를 눈으로 볼 수 있게 시각화하는 연구 프로젝트가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영국 시드니 브레너 박사에 의해 1960년대 말 시작돼 20년 만인 1986년 완수됐다.

이 프로젝트는 '벌레의 마음'(mind of worm)으로 명명됐다. 단순한 벌레지만 한 생명체가 가진 마음의 물적 토대를 처음 규명해냈다는 점에서 신경과학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

마음의 지도를 획득한 과학자들은 이후 30여 년간 거침없이 예쁜꼬마선충의 신경과 행동을 탐구해 현대 유전학, 발생학, 신경생물학 분야에서 획기적인 연구 성과들을 내놨다.

현대 생물학은 예쁜꼬마선충을 통해 인간과 생명의 보편성을 이해하기 위한 여정을 계속하는 중이다. 인간의 마음, 성장, 노화, 생명의 수수께끼를 푸는 데 꼬마선충이 여전히 중요한 열쇠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저자들 역시 예쁜꼬마선충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거나 준비 중이다.

저자들은 과학이 대중과 소통하는 데 필요한 진솔한 통역자를 자처한다.

"연구는 사회적인 활동입니다. 어떤 연구가 '좋은' 연구가 되기 위해선 동료 연구자들에게 '사회적 인정'을 받아야 하기도 합니다. 또 연구에 필요한 사회적·경제적 지원을 받으려면 사람들에게 연구의 필요성을 이해시켜야 합니다. 이 모든 과정에서 '소통'은 핵심적인 도구이자 매개입니다"

"바쁜 연구활동 와중에 글을 쓰거나 대중 강연을 하기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사회적·제도적 환경이 소통에 노력을 기울이기보다는 연구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도록 요구하고 있기도 합니다. (중략) 저희가 함께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소통의 열망' 때문입니다.(중략) 저희의 통역은 곧 낭독이기도 합니다. 단순히 누군가의 이야기를 전달해주는 것이 아니라, 아무도 시키지 않았지만 저희 스스로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하기 때문입니다."(이상 저자 서문 중에서)

이대한 박사는 "대중매체로 보는 과학은 결과만을 지극히 선정적이고 상업적으로 포장해 보여줄 뿐"이라며 "대중을 오도하는 과학의 허울 좋은 이미지를 벗겨내고 실제 연구 현장에서 이뤄지는 과학의 과정을 세세하고 진지하게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이어 "특히 우리나라는 여전히 박정희시대의 성장 프레임에 갇혀 과학을 과학 자체로 보지 못하고 경제성장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며 "과학은 세상과 인간에 대해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고 증거와 논리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368쪽. 1만5천원.

벌레의 마음
벌레의 마음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