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물주 트럼프' 이해상충…美국방부, 트럼프타워 공간 임차추진

군사지원 인력·장비용…"정부 지출 임대료가 대통령 사업상 이익" 논란
미국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AP=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국방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 내 공간을 임차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국방부 대변인 J.B. 브린들 중령은 "국방부는 트럼프타워에 제한된 임차 공간을 얻기 위해 법적인 요건에 따라 적절한 경로를 통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공간은 대통령이 건물(트럼프타워) 내 거주지에 있을 때 그를 지원할 직원과 장비를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공식적으로 백악관에 살지만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아들 배런을 포함해 대통령 가족이 아직 트럼프타워에 거주한다.

국방부는 전임 대통령들을 위해서도 비슷한 공간을 마련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그의 시카고 자택에 지원 인력이 머물 공간이 있었다.

그러나 국방부가 트럼프타워 내 공간을 빌리는 것은 정부 돈이 바로 대통령 주머니로 들어갈 수 있게 하는 조치라는 우려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980년대에 트럼프타워 개발을 이끌었으며 여전히 건물주다.

정부 기관이 대통령 소유 건물에 임대료를 내면 트럼프 대통령의 대통령직과 사업 이익 간 이해상충 논란을 보탤 수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CNN은 부동산 회사 관계자 재러드 호로위츠를 인용해 따르면 트럼프타워 한 층을 빌리는 데 필요한 연 임대료가 150만 달러(약 17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