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설가 오영수 선생 탄생 108주년 기념행사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오영수문학관이 울산 출신 소설가 난계 오영수(1909∼1979) 선생 탄생 108주년을 맞아 첫 기념행사를 연다.

소설가 오영수 선생
소설가 오영수 선생(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오영수문학관이 울산 출신 소설가 난계 오영수(1909∼1979) 선생 탄생 108주년을 맞이해 처음으로 기념행사를 마련한다. [오영수문화관 제공=연합뉴스]

오영수문학관은 오는 11일 문학관 난계홀과 문화사랑방에서 '포성이 멎은 자리, 꽃들은 피고 지고'를 주제로 클래식 연주와 시 낭송이 어우러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행사는 울주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김종규)와 울산재능시낭송협회(회장 우진숙), 난계사랑문학회(회장 이종욱)의 재능기부로 꾸며진다.

울주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파헬벨의 '캐논변주곡'에 이어 비발디 '사계' 가운데 겨울 2악장과 3악장을 연주한다.

그 사이 난계사랑문학회 이수정 총무가 오영수 선생의 소설 '아찌야'를 라디오극으로 옮긴다.

또 울산재능시낭송협회 우진숙 회장이 유치환 시인의 시 '출생기'를 낭송하고 조윤숙 직전 회장이 1948년 염주용 시인이 부산에서 발행한 문예신문 신춘문예 당선작인 오영수 선생의 시 '호마(胡馬)'를 낭송한다.

울주필 단원들이 차이콥스키 '현을 위한 세레나데'를 들려주는 사이 재능시낭송협회 회원들이 유치환 선생의 시 '깃발', '바위', '세월', '뜨거운 노래는 땅에 묻는다' 등을 낭송한다.

기념행사는 생전에 '내게 종교나 신이 있다면 고향과 자연일 것'이라고 한 오영수 선생이 즐겨 부른 고복수의 '타향살이'를 오케스트라 선율로 함께 감상하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오영수와 유치환 선생
오영수와 유치환 선생문총구국대의 일원으로 동부전선을 종군한 소설가 오영수 선생과 유치환 시인이 종군 도중 사진작가 김재문 선생이 찍은 사진. 사진 오른쪽부터 오영수, 우신출, 이 준, 유치환. [오영수문학관 제공=연합뉴스]

이연옥 오영수문학관 관장은 "오는 11일은 오영수 선생께서 태어나신 지 꼭 108주년이 되는 날이며 이틀 뒤인 13일은 유치환 선생께서 돌아가신 지 50주기가 된다"며 "조선 청년문학가협회 경남지부 회원으로 함께 활동했을 뿐 아니라 6·25 한국전쟁이 치열하던 때 동부전선을 함께 종군하며 생사를 함께 한 사이이기도 해 두 분의 문학 혼을 기리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