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 시민단체 '여수산단 취업생 자살 원인' 의문 제기(종합)

"취업 2개월 후 자살한 고3 지문 비정상적…원인 밝혀야"

(여수=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일하는 게 꿀잼이라고 페이스북에 남긴 고3 학생이 취업 2개월만에 손가락 끝이 비정상적인 채로 직장에서 자살했다고 하면 어느 가족이 쉽게 받아들이겠습니까"

전남지역 노동·시민단체들이 지난 1월 25일 여수산단 한 대기업 협력업체에 취업했다가 2개월만에 자살한 여수 모 고교 3학년생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전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와 '여수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 등 8개 시민사회단체는 8일 성명을 내고 "여수산단 대기업 협력업체 고3 자살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여수산단 대기업 협력업체에서 일하던 여수 Y고등학교 3학년 정모(17)군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경찰은 서둘러 자살로 결론을 냈다"고 주장했다.

또 "원청사도 '협력업체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유가족들은 고등학교 졸업장도 손에 쥐지 못한 아들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혀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군은 출근 닷새째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시 일하는 게 꿀잼'이라는 글을 남길 만큼 회사 일을 즐거워했다"고 전했다

특히 "아들의 주검을 마주한 유족들은 불과 두 달 만에 지워진 듯한 아들의 지문을 확인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단 말인가"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일 대기업 협력업체인 G개발에 수습사원으로 일을 시작한 정군은 대형 컨테이너 창고를 함께 쓰는 다른 협력업체 관리자의 업무 지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제대로 업무도 익히지 못한 상태에서 어리다는 이유로 때로는 점심도 걸러가며 시키는 대로 일을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해당 대기업의 유가족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 경찰의 객관적 정황들에 대한 재조사, 노동부의 청소년 고용 사업장 근로감독 강화, 대기업과 협력업체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의 한 관계자는 "지워진 지문을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유족이 찍어둔 사진에서 정군의 손가락 끝이 비정상적임을 확인했다"며 "단순 자살로만 알고 부모가 부검을 요구하지 않았는데 나중에야 아들의 휴대전화를 보다가 다른 회사의 업무 지시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5일 오후 1시 48분께 여수시 모 대기업 자재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대기업 협력업체에 취업한 여수 Y고등학교 3학년 정군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다'며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부검을 제안했지만 가족의 거부로 이뤄지지 못했고 장례도 이미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