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후덕·박정 "파주시 환경미화원 민간위탁 반대"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시설관리공단 소속 환경미화원들을 민간위탁 방식으로 전환키로 한 것과 관련, 지역 국회의원들까지 반대 대열에 가세했다.

국회 찾은 파주 환경미화원
국회 찾은 파주 환경미화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경기 파주시 환경미화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시의 환경미화원 민간위탁 추진 철회와 직접고용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8 hihong@yna.co.kr

더불어민주당 윤후덕(파주갑) 의원과 같은 당 박정 의원은 8일 파주시 시설관리공단 소속 환경미화원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 민간위탁 중지를 촉구했다.

윤후덕 의원은 "청소업무는 다수 국민을 위한 공공서비스로, 주민들의 생활과 직접 관련된 필수 업무"라며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책임을 다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박정 의원도 "환경미화원 업무는 다른 직에 비해 종사자 수가 월등히 많지만, 매일 반복되는 과중한 업무부담, 열악한 생활고, 사회적 소외감 등으로 적극적 권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파주시는 100% 민간위탁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직접 고용으로 안정된 근무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주시는 지난해 1월부터 7개 민간업체와 대행계약을 체결해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지역 전담제'를 운영하면서 공단소속 운전기사와 미화원 등을 민간위탁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