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朴대통령 탄핵심판 시간끌기 즉각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바른정당은 8일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국민을 우롱하는 탄핵심판 시간끌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과 법률 대리인단에 엄중하게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대통령과 법률 대리인단의 탄핵심판 시간끌기가 도를 넘고 있다. 계속되는 '증인폭탄'에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증거와 논리가 아닌 여론전과 시간끌기로 국민을 분열시키지 말아달라. 국가 혼란을 부추기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 측의 증인신청을 일부 수용한 헌법재판소 결정에 대해선 "공정성을 위한 선택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를 달래지는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핵정국이 서둘러 종식되고 국정이 정상화되기를 원하는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하지 말아달라"며 "증인들이 출석하지 않으면 증인신문을 즉각 종결해야 한다. 증인 추가 신청은 결코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계속되는 법률 대리인단의 시간끌기는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면서 "헌법재판소는 조속한 탄핵정국 종식과 국정 정상화를 바라는 국민적 바람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朴대통령 탄핵심판 시간끌기 즉각 중단하라"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