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교과서, 대안교과서·교학사 교과서 답습 확인"

민족문제연구소, 세 역사 교과서 비교분석 결과 발표
역사 국정교과서
역사 국정교과서[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2008년 뉴라이트 계열의 교과서포럼이 발간한 대안교과서, 2013년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역사인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민족문제연구소는 8일 "국정교과서가 대안교과서, 한국사교과서의 역사 서술 기조를 유지해 식민지근대화론적 시각을 담고 있으며 친일 독재를 미화했다"며 세 교과서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분석에 따르면 국정교과서 최종본은 대안교과서에 이어 도산 안창호 선생의 경력과 관련해 대한인 국민회 중앙총회 초대 회장으로 취임했다는 오류를 담았다. 안창호는 초대 회장이 아니라 3대 회장이다.

또 민족주의 우파진영이 내세운 실력양성운동에 대해 '민족실력양성운동'이라는 신조어를 내세운 교학사 교과서의 서술을 그대로 답습했다.

이준식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이 용어는 학계에서도 쓰지 않고 검정 8종 교과서 중 교학사만 유일하게 사용한 용어"라며 "교학사가 이 운동을 부각하기 위해 만들어낸 용어를 국가가 공인해준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승만, 박정희 정권 독재를 미화한 기조도 그대로 이어졌다고 연구소는 지적했다. 다른 역사교과서에서는 5·10 총선거에서 일부 친일파의 피선거권이 제한됐다는 사실이 제시된 바 없으나 대안교과서에 서술된 내용을 국정교과서도 따라 썼다.

박한용 교육홍보실장은 "이승만 정권이 친일과 무관한 듯 보이게 하려고 의도적으로 이 사실을 강조했지만 실제 피선거권이 제한된 사람이 출마한 경우도 여럿일 뿐더러 김구, 김규식 등 민족주의자들이 선거를 거부했고, 당시 군, 경찰, 사법관료 등 국가권력이 친일파들로 채워졌다는 사실이 누락됐다"고 말했다.

3·15 부정선거의 책임 소재가 모호하게 서술되거나 5·16 군사쿠데타 '혁명공약'이 원문대로 수록되지 않은 것도 문제로 제시됐다. 사진 캡션의 오류, 잘못된 사진 사용 등의 문제도 지적됐다.

박 실장은 "국정 교과서는 단순히 학생 세뇌에 그치지 않고 각종 공무원시험 등에 표준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오류가 국민적으로 재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