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호남 광폭행보…지역 정치권 파장 '주목'

지역 민주당내 '친손' 인사, 누가 움직일까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국민의당 통합선언 직후 호남에서 광폭 행보에 나서 얼마나 큰 정치적 파급력을 만들어 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손학규계로 불리거나 손 의장과 친분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지역인사들의 움직임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손 의장이 민주당을 탈당하면서 강진 칩거에 들어간 이후 현재 민주당내에는 손학규계라고 할만 지역 단체장이나 국회의원, 지방의원 등은 거의 없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과거 '친손 인사'로 분류됐던 이낙연 전남지사나 이개호 국회의원, 유근기 곡성군수 등도 개인적 친분을 벗어나 정치적 연대까지 이어지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과 통합선언한 손학규
국민의당과 통합선언한 손학규

이낙연 지사의 한 측근은 "정치인들 사이에는 정치적 관계가 있고, 인간적 관계가 있는데 손 의장과 이 지사는 인간적 관계"라며 "한때 정치적으로 동행하기도 했지만 그것도 손 의장이 서강대 교수, 이 지사가 동아일보 기자 시절 막걸리를 나누면서 맺어진 인간적 관계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측근은 "손 의장이 정계를 떠나 강진에 있을 때도 가까이 있으니 자주 대화를 나눴지만 손 의장이 민주당을 떠나면서 이 지사는 안타까움을 드러냈다"며 "이 지사는 오락가락하지 않고 민주당을 지키겠다는 소신을 지키려 한다"고 전했다.

대표적인 손학규계로 분류됐던 이개호 의원는 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광주·전남에서 민주당 소속으로서는 유일한 현역의원인 이 의원은 손 의장의 정계복귀 전만 해도 민주당 영입을 강력히 시사했었다.

이 의원은 이후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지지입장을 밝히면서 현재는 손 의장과 정치적 입장에서 거리를 두고 있는 모양새다.

개인적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유근기 곡성군수의 입장도 개인적인 친분과는 상관없이 대선과 맞물려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을 꺼리고 있다.

이들 인사의 입장과는 상관없이 손 의장과 국민의당 통합은 호남 정치구도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데는 지역정치권의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

통합 후 전개될 민심에 따라 국민의당에는 역전의 기회가, 민주당에는 대선 후보 지지율 1위인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호남 지지율이 회복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은 손 의장이 탄핵정국이 시작되기 전에는 광주전남에서 차기 대선 지지율 1위에 오른 적도 있는 만큼 통합의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손 의장도 통합 선언 직후 전북과 여수, 목포를 잇달아 찾았으며 9일에는 광주에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도 한다.

악수하는 손학규
악수하는 손학규

국민의당 소속 광주시의원은 "손 의장과의 통합은 중앙 정치권은 물론 지역 정치권에도 빅뱅이 될 수 있다"며 "탄핵 이후 대선후보 지지율에도 큰 변화가 올 것이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통합의 효과가 그리 크지 않으리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최종 선택에서 호남민심이 결국 정권교체를 택한다면 지금의 통합이나 연대는 별 의미가 없다는 견해다.

민주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국민의당 지지율과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총선 때보다 낮아진 상황에서 손 의장이 합류가 얼마나 도움이 될지 알 수 없다"며 "당에서도 그리 크게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