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예원 "성악했지만 음악 싫었다…'슬램덩크' 큰 용기낸 것"

KBS 제공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각종 영화와 드라마에서 톡톡 튀는 매력을 보여온 배우 강예원. 알고 보면 한양대 성악과에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했던 과거가 있다.

예고없이 찾아온 성대결절에 단념했던 노래라는 오랜 꿈. 그녀에게 다시 한 번 그 꿈을 펼칠 기회가 찾아왔다. 바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 합류하게 된 것. 그녀는 과연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

강예원은 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언니들의 슬램덩크2'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성악과를 졸업은 했는데 목 상태가 너무 안 좋아 음악과 담쌓은 시간이 길었다"며 "그래서 노래를 하는 건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 트라우마를 깨기 위해 충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시청자 여러분도 저를 통해서 희망을 보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강예원의 발목을 잡은 건 노래뿐만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는 "제가 원래 박치인 건 알고 있었지만, 홍진경 언니보다 춤을 못 출 거라곤 상상을 못 했다"며 "진경 언니는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첫번째 미션에서 꼴찌를 했다. 지금도 인정할 수 없다"며 절치부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저도 최선을 다해서 공민지양이나 전소미양처럼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2'는 시즌1에서 시청자의 호평을 받은 '걸그룹 프로젝트'를 중심축으로 가져가면서 사이사이에 일곱 멤버의 꿈을 실현하는 과정을 그린다.

10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