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핵실험 안 해도 시뮬레이션만으로 핵능력 키워"

軍관계자 "5차례 핵실험 통해 데이터 축적…핵실험은 위력 과시용"
"1차 핵실험 뒤 10년 넘어…소형화 기술 완성에 근접한 수준"
북한 핵실험(CG)
북한 핵실험(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5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핵능력을 키우고 있다고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핵 능력에 정통한 군의 한 관계자는 8일 "북한은 5차례 핵실험을 했기 때문에 굳이 핵실험을 더 하지 않더라도 자체 시뮬레이션을 통해 어느 정도 핵무기의 성능을 개량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가 축적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핵실험의 의미는 자신들이 만든 장치가 디자인한 대로 정상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정치·외교적인 위력을 과시하는 측면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006년 10월 첫 핵실험을 한 이후 지난해 9월까지 모두 5차례의 핵실험을 했으며, 김정은의 결심만 있으면 언제라도 추가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고 한미 군 당국은 보고 있다.

북한은 특히 5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핵탄두 소형화 기술도 상당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보유한 탄도미사일 중에서 가장 탄두가 큰 스커드-B 미사일(사거리 300㎞)을 기준으로 하더라도 탄두의 중량을 최소한 1톤, 직경을 90㎝ 이내로 줄여야 한다.

이 관계자는 "기존 핵개발 국가는 통상 첫 핵실험을 하고 2∼7년이면 소형화를 달성했다"면서 "북한은 1차 핵실험 이후 10년 이상 지났기 때문에 소형화 달성에 근접한 수준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핵무기 제조를 위한 핵물질 확보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최소 4차례의 재처리를 통해 50여㎏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핵무기 1개를 만드는 데 4∼6㎏의 플루토늄이 필요해, 북한은 플루토늄 50㎏으로 10개 안팎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또 다른 핵물질인 고농축우라늄(HEU)은 북한이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지 추정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북한은 1980년대 중반부터 우라늄농축 연구를 했고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 시설도 갖추고 있지만 정확한 규모는 공개된 적이 없다.

다만 북한은 2010년 11월 북핵 전문가이자 세계적 핵물리학자인 미국 스탠퍼드대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를 초청해 영변 핵단지 내에 우라늄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 1천여기를 갖춘 대규모 첨단 시설을 공개한 바 있다.

180평 정도의 작은 시설에서도 원심분리기 1천기 정도를 가져다 놓고 1년간 가동하면 핵무기 1개를 만들 수 있는 15∼20㎏의 HEU를 얻을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5차 핵실험 직후 "각종 핵탄두를 마음먹은 대로 필요한 만큼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는데, 사실이라면 보유량에 제한이 있는 플루토늄이 아닌 HEU를 원료로 핵무기를 만들겠다는 의도로 여겨진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