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눈 뚫고 피어난 봄의 전령 '지리산 복수초'

(남원=연합뉴스) 지리산국립공원 정령치 하단에서 복수초가 눈을 뚫고 나와 꽃망울을 터뜨렸다.

정령치에 핀 복수초
정령치에 핀 복수초

복수초는 이른 봄에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의 전령사'로 불린다.

눈과 얼음을 뚫고 피는 꽃이라고 해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도 한다.

손영조 지리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복수초에 이어 앞으로 히어리, 생강나무 등 다양한 야생화가 앞다퉈 필 것"이라며 "등반을 할 때 소중한 자연 자원이 훼손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글 = 백도인 기자, 사진 = 지리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