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 포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소록도 조용한 방문(종합)

(고흥=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전남 고흥 소록도병원에 다녀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고흥 소록도병원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반 전 총장과 유순택 여사, 수행원 등이 소록도병원을 방문했다.

소록도 온 반기문
소록도 온 반기문

반 전 총장 일행은 4시간여 동안 머무르며 병원 시설과 한센인 숙소 등을 둘러 본 뒤 병원 관계자와 환자, 자원봉사자 등을 격려하고 위로했다.

비공식 일정을 이유로 외부에 일체 방문 사실을 알리지 말 것을 요청한 반 전 총장은 소록도 근황 등에 대해서만 물어봤을 뿐 정치와 관련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은 방명록에 "한센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향유할 수 있는 사회가 이룩되기를 소망합니다. 행복을 위한 동행, 국립소록도병원 여러분들의 숭고한 박애정신을 높이 치하 드립니다"라고 썼다.

소록도병원 방명록 남긴 반기문
소록도병원 방명록 남긴 반기문

방명록에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이라고 쓴 반 전 총장은 소록도병원 방문 후 별다른 추가 일정 없이 소록도 방문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의 소록도 방문은 인터넷 동호회 사설 게시판 등을 통해 외부에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나흘 전에 갑자기 방문하고 싶다는 연락이 왔다"며 "정치에서도 물러난 만큼 방문 사실을 사전에 알리지 말아 달라고 했으며 정치와 관련한 발언도 없었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