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제역 '들불처럼' 확산할 기세…"당국 안일대응의 필연"(종합)

방역당국, 확산 방지에 '총력'…전국 86개 가축시장 임시휴장
송아지도 구제역 백신 접종
송아지도 구제역 백신 접종(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8일 대전 서구 한 축산농가에서 농장주와 마을 이웃이 구제역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최근 충북 보은과 전북 정읍 농가에서 잇따라 구제역이 발생한 데 이어 이날 경기 연천 한 젖소 사육농가에서 간이검사 결과 구제역 양성 반응이 나왔다. 2017.2.8
walde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충북 보은과 전북 정읍에 이어 8일 경기 연천 지역에서도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 지역이 각각 150~200㎞ 이상 떨어진 지역이어서 이미 구제역 바이러스가 전국에 퍼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구제역에 안일하게 대응해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구제역 백신 맞는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 백신 맞는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연천군 군남면의 젖소 사육농가에서 10마리가 침 흘림과 수포 등의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농가에서는 모두 100여 마리의 젖소를 키우고 있는데, 간이검사를 한 3마리 전부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경기도는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젖소를 모두 도살 처분할 방침이다.

5일 충북 보은, 6일 전북 정읍, 8일 경기 연천에서 잇따라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구제역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대한민국 최북단인 연천은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보은 지역과는 200㎞ 이상 떨어진 곳이어서 두 지역 간 직접적 전파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보은과 정읍도 150㎞ 이상 떨어져 있다.

구제역 방역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 방역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상 공기를 통해 전파되는 구제역 바이러스의 확산 범위가 육지의 경우 약 60㎞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들 농장 사이에 직접적 전파 가능성보다는 중간에 다른 지역을 거쳤거나 또다른 전파 경로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이미 구제역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상태에서 백신 접종을 규정대로 충실히 한 농장은 전염병으로부터 가축을 지킬 수 있었던 반면 그렇지 않은 농장은 구제역이 걸렸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은 "보은은 젖소농가, 정읍은 한우농가인데다 150㎞ 이상 떨어져 있어 역학조사 결과로 봐서는 양쪽의 관계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보은과 정읍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과거에 국내에서 발생한 적이 없던 새로 유입된 것이지만, 양쪽 간 역학 관계가 거의 없어 해당 바이러스가 언제 들어왔는지, 어디까지 퍼져 있는지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충북과 전북에 이어 경기 지역에까지 구제역 바이러스가 퍼졌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방역 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당국은 앞으로 1주일이 구제역 대규모 확산 여부를 가름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보고 이날부터 전국 소 314만 마리에 대해 백신 일제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백신을 접종하더라도 항체가 형성되려면 1~2주 정도의 시간이 걸려 이 기간에 구제역이 급속히 확산할 경우 사실상 차단 방역 외에는 뾰족한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과 정읍 지역 농가의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애초 정부가 밝힌 소 평균 항체 형성률 97.5%에 훨씬 못미치는 5~50% 안팎의 항체 형성률을 보이는 농가가 속출하면서 구제역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시민 김모(46.양재동)씨는 "전국 소 가운데 0.3%에 대해서만 항체 검사를 해놓고는 구제역에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방역당국이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이미 구제역 파동을 심하게 겪고도 제대로 해결을 못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농협경제지주는 구제역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0일까지 전국 86개 가축시장을 임시 휴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축시장 임시 휴장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하는 전국 소 사육 농가 백신 일제 접종 조치와 맞물려 실시되는 것으로, 추후 상황변동에 따라 임시 휴장기간이 조정될 수 있다고 농협은 설명했다.

농협은 정부 구제역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신고 철저, 예찰 활동 강화, 방역수칙 준수 등에 적극 협조하고 홍보활동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구제역 방역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 방역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잠잠하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마저 야생조류에서 무더기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남 여수(수리부엉이), 경기 용인(수리부엉이), 전북 고창 2건(가창오리 5마리)에서 폐사체로 발견된 야생조류가 H5N6형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전날 최종 확인됐다.

같은 날 충남 홍성(청둥오리), 전북 고창(쇠기러기 2마리)에서 수거된 야생조류 폐사체는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