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t 쓰레기더미 생활 삼 남매 발견…주민센터 청소

쓰레기 방치된 삼 남매 집 내부[인천 남구 용현1·4동 주민센터 제공=연합뉴스]
쓰레기 방치된 삼 남매 집 내부[인천 남구 용현1·4동 주민센터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t가량의 쓰레기더미에서 지내던 삼 남매 한 부모 가정이 주민센터의 도움으로 깨끗해진 집을 되찾았다.

인천시 남구 용현1·4동 주민센터는 8일 관내 어머니 A(26·여)씨와 삼 남매 B(6)양, C(5)군, D(1)양이 거주하는 집에 가득 찬 쓰레기를 모두 치웠다.

주민센터는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 7명이 3시간가량 치운 쓰레기양만도 무려 2t가량이다. 주민센터는 이 쓰레기가 1년 넘게 집 내부에 방치된 것으로 추정했다.

33㎡가량 크기의 원룸에는 옷과 장난감 등 물건이 널브러져 있고 쓰레기가 발을 디딜 수 없을 정도로 가득 쌓여 있었다.

더욱이 쓰레기가 장기간 방치되면서 악취가 발생하고 부엌은 곰팡이가 피어 사용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 가정의 상황은 지난달 초순께 "아이들이 쓰레기더미에 산다"는 주민신고로 삼 남매가 보호시설로 옮겨가면서 아이들과 떨어지게 된 A씨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알려졌다.

특별한 직업 없이 혼자 삼 남매를 돌보는 A씨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로 정부로부터 지급되는 150만원이유일한 수입이다.

월세와 관리비를 내고 남은 돈을 생활비로 사용하면서 빠듯하게 살고 있다. 취업은 엄두도 못 냈다.

용현1·4동 주민센터는 이 가정을 돕고자 관계기관과 함께 다각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같은 동 자원봉사센터는 A씨에게 방역·정리정돈 기술 교육을 지원한다. 행정복지센터는 이들 집을 새로 도배하고 장판을 깔아주기로 했다. 가구와 이불도 지원한다.

남부경찰서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삼 남매 가정에 임대주택 입주자금 신청 방법을 알려주고 매월 부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주민센터 관계자는 "A씨가 무기력증과 우울증을 겪으면서 쓰레기를 버리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며 "A씨와 삼 남매가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을 때까지 관계기관과 함께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