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7년만의 中 재진출 시도…"중국판 구글플레이 개설 협의중"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구글이 중국에서 사용 가능한 앱스토어를 만들기 위해 중국 기업과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7년만의 중국 재진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2위의 온라인게임 업체인 넷이즈(NetEase)는 중국판 구글플레이를 띄우는 합작사 설립을 위해 구글과 접촉 협상 중이라고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이는 구글이 지난 2010년 중국에서 검열 문제를 놓고 중국 정부와 갈등을 빚다가 온라인 검색을 철수한 이후 7년 만의 중국 재진출 시도다.

구글과 넷이즈측은 이런 보도에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IT업계에서는 수년째 구글이 중국 재진출을 노리고 있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다. 세계 최대의 휴대전화 및 인터넷 서비스 시장인 중국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IT컨설팅업체인 가트너의 샌디 선은 "중국 현지업체와 합작은 구글이 중국 정부로부터 '그린라이트'를 받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IDC의 중국 담당자인 키티 폭은 "중국에서 구글플레이 스토어를 런칭하기 위해 구글과 손을 잡는다는 것은 넷이즈가 트래픽과 사용자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구글플레이에 자사의 게임 앱을 올리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하지만 구글플레이는 중국 재진출이 성사되더라도 중국 정부의 검열 규정을 엄격히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키티 폭은 덧붙였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지난달 "다수의 앱이 불법정보 유포, 사용자 권리 침해와 함께 안보상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앱스토어 운영업체에 앱 상품을 출시하기 전 현지 정부에 등록토록 하는 신규정을 내놓았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구글플레이는 지난 2013년 220만개의 등록 앱과 500억건의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하며 애플의 앱스토어를 제치고 세계 최대의 모바일 앱 장터가 됐다.

구글플레이가 철수한 이후 중국 앱스토어 시장은 중국 인터넷 포털과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차지했다.

중국 앱스토어 시장은 소셜미디어 및 온라인 게임 사업자인 텅쉰(騰迅·텐센트)이 운영하는 마이앱(MyApp)에 이어 치후(奇虎)360, 바이두(百度), 샤오미(小米) 등이 차지하고 있다.

키티 폭은 "구글과 넷이즈는 단말기 제조사들과 협상을 통해 구글플레이 중국판을 사전 설치하도록 해야 하는 과제를 남겨놓고 있다"면서 "구글플레이의 등장은 중국 앱개발자들의 세계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이 구글의 첫 중국 재진출 시도는 아니다. 중국 3위의 검색엔진으로 써우후(搜狐)가 운영하는 써우거우(搜狗)는 구글과 검색 알고리듬 활용과 관련해 파트너십을 논의한 적 있다.

구글은 2010년 철수한 뒤로도 홍콩과 대만에 사무소를 두고 중국 기업들을 상대로 검색광고 영업을 하면서 재진출을 노려왔다.

에릭 슈미트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중국 시장에 다시 들어가기 위해 중국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구글 공동 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 역시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한 부문이 중국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바둑 세계랭킹 1위인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설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도 구글의 중국 재진출 협상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2010년 구글의 중국 철수[EPA=연합뉴스]
2010년 구글의 중국 철수[EPA=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