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TV제조사 비지오, 시청 정보 무단수집 혐의 25억 벌금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TV 시장 점유율 2위 기업 '비지오'(Vizio)가 소비자 동의 없이 사용자의 시청 정보를 수집·판매한 혐의로 거액의 벌금을 물었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와 뉴저지 주 검찰은 비지오가 지난 2014년 2월부터 110만 대의 TV 수상기를 이용해 사용자 시청 습관 등을 엿보고 정보를 무단 수집한 혐의를 포착, 소송을 제기했으며 '비지오'는 이날 합의금 220만 달러(약 25억 원)를 지불하기로 했다.

FTC와 뉴저지 검찰은 비지오가 스마트 TV를 통해 사용자 위치·시청 습관 등 데이터를 비밀리에 수집한 뒤 성별·나이·소득 등 인구통계정보와 연결해 광고 회사에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지오 측은 "수집된 데이터를 개인 정보와 연계시키지 않았으며, 고객 행동을 예측하는 통계로만 활용했다"고 해명했다.

FTC는 "이번 사례는 TV를 비롯한 가전제품이 어떤 식으로 소비자가 동의하지 않은 사적 정보를 제조사에 제공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비지오 측은 합의에 응하면서 잘못을 시인하거나 부인하지 않았다. 다만 비지오 법무팀 대표 제리 황은 이번 합의와 관련 "FTC는 오늘, 모든 스마트 TV 제조사들이 TV 시청 기록을 수집·공유하기에 앞서 소비자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사실을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

비지오는 '중저가 보급형 TV'의 새 지평을 연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미국 TV 시장 점유율 20%, 지난해 미국에서 팔린 TV 5대 중 1대가 비지오 제품이라고 시카고 트리뷴은 설명했다.

비지오의 미국 TV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에 이은 2위다.

2002년 캘리포니아를 기반으로 설립돼 급성장했으며 작년 7월 중국 IT기업 '러에코'(LeEco)에 인수됐다. 비지오 TV는 대형 할인매장 월마트와 코스트코, 시어스 등에 납품되고 있다.

앞서 미국 대법원 뉴저지 지원은 비지오에 "FTC에 150만 달러, 뉴저지 검찰에 100만 달러를 각각 지불하라"고 판결했다.

트리뷴은 비지오가 FTC에 지불 명령을 받은 150만 달러는 소비자 정보를 수집·판매해 거둔 이익 규모라고 설명했다.

합의금 외에도 비지오는 2016년 3월 1일 이전 해당 기능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모두 폐기해야 한다.

또 데이터 수집 및 개인 정보 보호 관련 약관을 소비자 눈에 띄게 표기해야 하며, 협력사들이 이 약관들을 준수하는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테크놀러지의 발달로 가전제품이 점점 더 '스마트'해짐에 따라 소비자와 소비자 보호단체들은 스마트 기기들이 민감한 개인 정보를 제조사로 보내지 않을지 우려해왔다.

美 TV제조사 비지오, 시청 정보 무단수집 혐의 25억 벌금 - 1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