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朴대통령 헌재 무력화 용납못해…헌재 신속 심판해야"


문재인 "朴대통령 헌재 무력화 용납못해…헌재 신속 심판해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7일 헌재가 박근혜 대통령 측 추가증인을 채택하면서 탄핵안 2월 결정이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헌재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신속하게 심판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대통령은 헌법 유린 국정농단도 모자라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당당하게 심판에 응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직만은 유지하려는 떳떳하지 못한 태도"라며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정질서 문란을 하루빨리 바로잡을 책무가 헌법재판소에 있다. 헌재는 존재 이유를 보여달라"며 신속한 결정을 거듭 요구했다.

문 전 대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닙니다. 이제 국민의 힘을 다시 모을 때"라면서 "정의의 심판 뒤에는 든든한 국민이 있다. 빛이 어둠을 이기는 위대한 촛불혁명이 끝내 승리하는 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저는 정의를 바로 세우는 국민의 함성과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