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소녀상 불법선전물 떼고 붙이는 '숨바꼭질' 어쩌나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위안부 할머니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 이전을 주장하는 불법 선전물을 떼고 붙이는 '숨바꼭질'이 계속되고 있다.

7일 오후 소녀상 지킴이 회원들이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소녀상 주변에 붙은 소녀상 철거·이전을 주장하는 불법 부착물을 모두 떼자 밤새 최모씨가 다시 '소녀상 이전하라, 재일동포 살려주세요' 등의 선전물을 붙이고 사라졌다.

최씨는 지난달부터 소녀상 주변에 일본을 옹호하고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내용의 유인물을 붙여왔다.

화가 난 시민 2명이 지난 4일 이 유인물을 떼고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시민단체까지 나서 최씨가 붙인 부착물을 전부 없앴으나, 최씨는 아랑곳없이 계속 자기주장을 담은 유인물을 소녀상 주변에 붙이고 있다.

경찰이 최씨의 유인물을 뗀 시민을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했으나 부착물이 불법이고 피해가 경미한 점 등을 고려해 입건하지 않으면서 소녀상을 옹호하는 시민·단체와 철거를 주장하는 최씨 사이의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이다.

동구청은 문제가 불거지자 뒤늦게 소녀상 주변에 있는 허가 없이 부착된 모든 현수막과 선전물 등을 자진 철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부산겨레하나 측은 "소녀상 보호와 관리를 하겠다고 한 동구청이 형평성만을 따질 것이 아니라 소녀상 방문객을 위한 지정 게시판이나 선전판을 설치하고 환경 정비에 나서야 한다"며 "일본의 사죄 등 소녀상 설치 의도를 폄하·왜곡하는 선전물 게시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겨레하나와 동구청은 지난달 31일 소녀상 관리방안을 협의할 상시 기구를 만들었지만 이 같은 의견 마찰로 협의 날짜도 못 정하고 있다.

애초 일본인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동구 주민인 최씨는 8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소녀상 건립의 기본 취지는 찬성하지만 일본 공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 것은 잘못"이라며 "소녀상 설치로 피해를 보는 재일동포 등도 있으므로 소녀상을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씨는 "반일감정이 심하지만, 반대의견을 말할 권리도 존중돼야 한다"며 "시민단체가 부착물을 계속 뗀다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