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고업체 이사 "차은택, 광고사 강탈 시도 거짓진술 요구"

"포레카 문제 커질 수 있다…김홍탁·김경태 둘이 꾸민 일로"
법정 향하는 김경태 크리에이티브아레나 대표
법정 향하는 김경태 크리에이티브아레나 대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경태 크리에이티브아레나 대표(전 모스코스 사내이사)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포레카 강탈시도' 관련 속행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8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김예나 기자 = 포스코 계열 광고업체 포레카의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를 받는 광고감독 차은택(48)씨가 관련자에게 거짓진술을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차씨가 최순실(61)씨와 함께 설립한 광고업체 모스코스에서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김경태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8일 열린 차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주장했다. 김씨는 차씨와 함께 기소된 상태다.

김씨는 '차은택이 지난해 10월 하순 전화해서 김홍탁 플레이그라운드 대표와 둘이 꾸민 일로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게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씨는 "차씨가 외국에서 전화해 '포레카 건이 문제가 많이 커질 수 있을 것 같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실무자였던 저와 김홍탁만 한 거로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씨는 거짓진술 요구를 받은 후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았고 김홍탁에게도 차씨의 말만 전했다고 답했다.

김씨는 "김홍탁도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했다"며 "나도 검찰에 소환되면 사실대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당시 국외에 체류했던 차씨와 연락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차씨 회사 직원이 먼저 전화했고, 이후 차씨가 카카오톡 보이스톡으로 전화했다"며 "(내) 전화번호를 알고 있는데도 회사 직원을 통해 연락한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