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고위관리 "사형수 장기밀매 있을 수도" 시인

바티칸 국제회의…인권단체 "환자 맞춰 사형집행" 주장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중국 고위관리가 중국 사형수의 장기를 암거래하는 범죄 사례를 일부 시인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제푸(黃潔夫)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주석은 8일까지 열리는 바티칸 반(反) 장기매매 국제회의에 중국 대표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황 주석은 중국에서 장기매매가 법적으로 완전히 금지된 행위라고 강조하면서도 인구가 13억명에 이르다 보니 일부 위반 사례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의사 출신으로 차관격인 중국 위생부 부부장을 역임했다.

반 장기매매 국제회의에 참석한 황제푸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주석
반 장기매매 국제회의에 참석한 황제푸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주석 [AP=연합뉴스]

황 주석은 "정부가 장기매매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고수한다"며 "위반 사례가 적발되면 엄중히 처벌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런 주장과 달리 국제 장기밀매 감시 기구와 인권단체들은 중국에서 장기매매가 여전히 조직적으로 자행된다고 보고 있다.

'중국의 장기 적출을 막기 위한 국제 연합'(EOP)은 지난해 발간한 보고서에서 중국 수감자들의 장기 적출이 여전하며 그 배후에 중국 공산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의 니콜라스 베클린 동아시아 사무소장은 중국 정부가 장기매매 행위를 금지했다는 황 주석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며 "이런 행위가 중단되지도 않았고 중단될 것 같지도 않다. 이식 가능한 장기 공급에 비해 이식 희망자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사형 집행 건수를 공개하지 않지만 국제앰네스티는 한해 약 3천~7천 건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한국 경찰이 작년에 수사한 중국 원정 장기이식 수술 및 밀매 흐름도.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 카페에서 장기이식을 원하는 환자를 모집해 중국으로 데려가 사형수 등의 장기밀매를 알선한 혐의로 작년 9월 40대를 구속한 바 있다.(CG)[연합뉴스TV 자료사진]
한국 경찰이 작년에 수사한 중국 원정 장기이식 수술 및 밀매 흐름도.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 카페에서 장기이식을 원하는 환자를 모집해 중국으로 데려가 사형수 등의 장기밀매를 알선한 혐의로 작년 9월 40대를 구속한 바 있다.(CG)[연합뉴스TV 자료사진]

베클린 사무소장은 또 사형 집행 이후 과정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가 필요에 따라 의학적으로 사망했다고 판단할 수 있는 시점 전에 사형수 장기를 적출하는 사례도 있다는 것이다.

베클린 사무소장은 "환자가 수술을 받을 수 있는 시점에 맞춰 사형이 집행되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불신과 의혹 때문에 교황청 주최로 열리는 이번 국제회의에서는 황 주석이 초청된 것 자체가 중국에 면죄부를 주는 행위라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황 주석은 이에 대해 중국에서 장기매매가 법적으로 금지된 상황에서 이런 논란이 불거지는 것이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