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크스바겐, 미국서 전기자동차 육성에 20억달러 투자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독일 폴크스바겐이 20억 달러를 출자해 미국에서 전기차의 보급을 확대하고 홍보하는 사업을 벌일 자회사를 설립했다.

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신설 자회사인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를 통해 미국 전역에 다수의 전기차 충전소를 건설하고 유지하는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는 이와 함께 미국의 15개 대도시에 300여개의 충전기를 설치하고 전기차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공익 광고도 벌일 예정이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6월 미국 환경청과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을 둘러싼 법정 소송을 화의로 마무리하면서 그 일환으로 무공해차의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인프라 건설과 기타 사업에 투자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양측의 화의안에 의하면 폴크스바겐은 향후 10년간 전기차 보급을 지원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에서 8억 달러, 여타 주에서 12억 달러 등 모두 20억 달러를 투자하는 것으로 돼 있다.

폴크스바겐, 미국서 전기자동차 육성에 20억달러 투자 - 1

자금 집행은 폴크스바겐이 관리하며 미국 환경청과 캘리포니아주 환경위원회의 승인을 받도록 돼 있다. 폴크스바겐은 이와 관련, 신설 자회사가 30개월 단위로 모두 4차례에 걸쳐 사업계획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는 버지니아주 레스턴에 자리를 잡을 예정이며 최고경영자(CEO)는 폴크스바겐 미국 법인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마크 맥냅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크스바겐 대변인은 맥냅이 자리를 옮김에 따라 미국 법인의 COO 직책에서 물러나게 되지만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과 관련된 법률적 업무는 계속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