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유철, AI '돌바람'과 바둑대결…'미래형 리더십' 부각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이 8일 토종 인공지능(AI) 바둑프로그램과의 대결로 대권행보의 첫발을 내디뎠다.

올해 대선의 새로운 화두로 부상한 4차 산업혁명 이슈를 선점하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여권 내 준비된 대선후보라는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포석이다.

원 의원은 이날 오전 성동구의 한국기원을 방문해 AI 바둑프로그램인 '돌바람'과 바둑 대결을 펼쳤다. 돌바람은 지난 2013년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으로 '한국형 알파고'로 불려왔다.

원유철, AI '돌바람'과 바둑대결…'미래형 리더십' 부각 - 1

이날 돌바람과의 바둑 대결은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라는 통상적 일정을 제외하면 원 의원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사실상의 첫 행보다.

더 나아가 원 의원은 올해 여름에 개최될 한·일 친선 바둑교류전에서 한국형 돌바람과 일본이 개발한 AI 바둑프로그램인 '젠'과의 맞대결도 제안한 상태다.

원 의원의 이런 행보는 대선의 최대 이슈인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찾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원 의원은 "우리에게는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와 우수한 인재가 있다"면서 "민생과 직결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려면 AI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에 국가 차원의 과감한 지원과 투자가 선제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원 의원은 지난해 새누리당 원내대표직에서 내려온 뒤 일명 '알파포럼'으로 불리는 국가미래전략포럼을 출범시켜 인공지능(AI)·로봇산업·사물인터넷(IoT) 등을 지원하는 정책·입법안을 모색해왔다.

조만간 원 의원은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 위치기반(LBS) 게임 '포켓몬고'가 열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국내 관련기술을 개발하는 업체도 방문해 지원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원 의원까지 합세하며 최근 여야 대선주자들의 '바둑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더욱 쏠리는 상황이다.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 2일 젠과 실제 대전을 펼쳤고, 6일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세돌 9단을 후원회장으로 깜짝 영입하며 대결을 펼친 바 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