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中 불확실성 증대속 무역분야 분쟁 가능성 커져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아직 대(對)중국 정책 기조를 확정하지 못해 양국 관계에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중국의 국제문제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8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중국의 국제문제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18개국 지도자들과 전화 또는 직접 대면 형식으로 소통했지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는 대화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트럼프 미 행정부가 아직 대중 정책 기조를 명확히 정하지 않은 때문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우선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 이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전화통화를 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에 의문을 표시한데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런 태도에 대해 대만문제를 중국과의 무역협상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증거로 보고 있다.

이들은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연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해 명확히 입장을 밝히면서도, 그건 바로 북한을 겨냥하고 있을 뿐이라며 중국의 반발을 피해나가려 한 점도 눈여겨 보고 있다. 아울러 매티스 장관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대규모 군사행동은 현 시점에서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언급한 점도 주목한다.

우신보(吳心伯) 푸단(復旦)대 국제문제연구원 부원장은 북한 핵문제는 중국이 관련이 돼있기 때문에 미중 간에 협상 공간이 있다고 지적했다.

장밍량(張明亮) 중국 지난(濟南)대 동남아시아연구소 교수는 남중국해에서 미국의 미래전략은 군사행동 보다는 외교적 노력에 방점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줄리 비숍 호주 외교부 장관과 회담후 중미 양국이 대립하면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진찬룽(金燦榮)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중국이 미국의 잠재적 위협요인으로 보이지만 양국관계 손상은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들 전문가는 단기적으로 미중 간에 전선은 무역문제에서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진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가 철강, 석유, 자동차 등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면 국지적인 무역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우 부원장은 "트럼프가 특정 제품에 반덤핑 관세 부과로 중국의 대응을 시험할 수 있다"면서 "중국이 수입을 늘리고 시장접근을 허용하도록 압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사설을 통해 마음이 협소한 사람들이 잠재적 파트너를 중상주의자로 몰고가 스스로 기회를 파괴한다고 미국을 비난했다.

이 신문은 중국이 구매하는 미국으로부터 구매하는 서비스, 중국 부모가 미국에 유학한 자녀에게 쓰는 돈, 최근 부쩍 늘어난 중국 기업의 대미투자 등이 미국 내에선 간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의 최대 로펌 베이커앤매킨지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미 정부의 반대로 중국의 대미 투자가 750억 달러(86조원)가 취소됐음에도, 중국의 대미 투자액은 전년 대비 두배 증가한 942억 달러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미중 간에 정부 차원에선 경색 국면이 이어지고 있으나, 민간 분야에선 소통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영문명 잭마) 회장은 지난 1월 트럼프 당선자와 만나 100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고, 덩샤오핑(鄧小平)의 외손녀 사위인 우샤오후이(吳小暉) 중국 안방(安邦)보험 회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실세인 트럼프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36) 백악관 선임고문과 최근 회동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국장관 기자회견
한.미 국장관 기자회견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