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무성 "朴대통령, 재판 고의지연 안된다…국민의당과도 연대"(종합2보)

"불출마, 현재로선 변화없어…결단 번복해 다시 출마하는건 어렵다"
"黃 권한대행 출마, 상상할 수 없는 일…내일 국회 나와 입장 밝혀야"
"朴대통령·친박들 나가면 연대 가능…대통령측 재판 지연, 국민 분노케 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8일 자신을 향한 대선 '구원등판' 요구에 대해 "현재로선 제 마음이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이 국민 앞에 한번 정치의 큰 결단을 내려서 불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바로 번복해 다시 출마하겠다는 것은 참 저로서는 하기 어려운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너무나 많은 곳에서 불출마를 번복하고 출마해 달라는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면서도 "지금 그런 (불출마 번복) 결심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의원은 "유승민·남경필 후보도 훌륭한 후보지만, 국민적 지지가 높았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바른정당에 참여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불출마함으로써 큰 고민에 빠진 것은 사실"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당과의 연대·연정 가능성을 묻자 "선거는 '연대의 승리'가 이미 증명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선거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합당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연대는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이 정권을 국민이 우려하는 정치 세력에게 넘겨선 안 된다는 생각이 있으면 연대해서 공동 정권을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과의 연대 가능성에는 "최소한 대통령은 자기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정당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로 탈당해야 한다. 대통령이 탈당하지 않으면 출당조치를 해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또 "우리가 8명의 의원(이른바 '친박 8적')을 정한 바 있다. 그분들이 용퇴한다든지, 당에서 결정해준다든지, 그러면 그때 가서 생각해볼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번 대선은 보수의 색깔만 가지고는 이기기 어렵다"며 "연대 세력이 힘을 합해서 단일 후보를 만들어 정권을 잡고, 그다음에 국정은 연정해서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황 권한대행이 대선전에 뛰어든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권한을 대행하는 사람이 대선전에 뛰어든다는 것은 공직자로서의 기본자세가 아니다"며 "내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와 자기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을 향해 "본인의 잘못으로 이런 국가적 위기가 발생해서 진행 중에 있는데, 하루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통령의 변호인들이 (헌법재판소) 재판 절차를 고의로 지연시키고 있다는 건 우리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관계 증인들도 소환장 수취를 거부하고 피하고 이런 일이 있어선 안 된다. 이게 더 국민을 분노케 한다"고 말했다.

그는 "늦었지만 적극적으로 재판에 협조하고, 특검 조사에 응해 이 문제가 빨리 마무리되는 데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朴대통령, 재판 고의지연 안된다…국민의당과도 연대"(종합2보)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