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판매시도 개성공단제품 사지 말라"…통일부, 中에 요청


"北 판매시도 개성공단제품 사지 말라"…통일부, 中에 요청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8일 북한이 판매를 시도하는 개성공단 제품을 중국 측이 구매하지 않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측의 관계기관이 밥솥 등 (개성공단) 일부 제품들을 판매하려는 시도는 있었던 것으로 우리가 확인하고 있다"며 "개성공단 제품은 우리 국민의 재산이기 때문에 이것을 불법적으로 판매하는 것 자체가 문제이고, 그래서 중국 쪽이나 관련되는 쪽에 이 문제를 이야기하고 구매하지 않도록 이렇게 요청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북측 관계기관이 개성공단 폐쇄 과정에서 남한 기업이 남겨뒀던 완제품의 사진을 가지고 중국 쪽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을 최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 대변인은 러시아에서 20년 가까이 도피 생활을 해온 탈북자가 북한으로 강제 송환될 위기에 몰렸다는 러시아 일간지 '코메르산트'의 최근 보도에 대해서는 "불법적인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러시아나 난민 관련된 국제협약기구들에 협조요청을 해서 이 문제가 정상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7일) 북한 기록영화에서 김정은의 1월 민생 행보만 묶어서 나왔는데 이를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질문에 "통상적으로 북쪽에선 김정은의 현지지도 두세 달 이후 그런 것을 묶어서 기록영화로 내보냈다"며 "한 달밖에 안 지났는데 이렇게 내보내는 것은 좀 이른 감이 없지 않아 있는데, 어쨌든 김정은의 애민(愛民) 이미지를 강조하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