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풀린 돈 어디 갔나'…작년 통화량 160조원 증가

송고시간2017-02-08 12:00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지난해 저금리 영향으로 시중 통화량이 160조원 가량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6년 1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작년 통화량(M2·광의통화)의 평균잔액(원계열 기준)은 2천342조6천21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2천182조9천119억원보다 7.3%(159조7천94억원) 증가한 것이다.

작년 통화량 증가율은 5년 만에 최대폭이었던 2015년의 8.6%보다 1.3%포인트 낮다.

설자금 방출
설자금 방출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설 자금을 방출하고 있다. 2017.1.20
chc@yna.co.kr

M2의 연간 증가율은 2011년 4.2%, 2012년 5.2%, 2013년 4.8%를 기록했다가 2014년 6.6%로 상승했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을 합친 광의의 통화 지표다.

지난해 M2 통화량이 매우 증가한 것은 기준금리 인하 등 완화적 통화정책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

상품별로는 현금통화의 연간 평균잔액이 81조4천959억원으로 전년 대비 16.2% 늘며 80조원을 넘었다.

요구불예금은 전년대비 20.1% 증가하면서 잔액 200조원(192조1천175억원)선에 다가섰다.

연간 0%대 증가율을 맴돌던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이 4.2%나 늘어나 900조원(917조9천682억원)을 넘었다.

작년 협의통화(M1)의 평균잔액(원계열)은 734조4천118억원으로 15.4%의 증가율을 보였다.

시중 통화량의 증가율을 월별로 보면 작년 12월 M2의 평균잔액(원계열)은 2천414조40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5%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M2 증가율은 작년 9월 6.9% 이후 석 달째 상승했다.

작년 12월 M2를 휴일, 명절 등 계절적 요인을 제거한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전월보다 0.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추이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추이

hoon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4148600057

title : [울산소식] 울산박물관, 국가정원 지정 기념 무료 영화 상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