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를 이은 빨간 명찰…친·외가 3대(代) 8명이 해병 가족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친가와 외가를 통틀어 8명이 자랑스러운 해병대입니다."

포항 해병대 1사단 32대대에서 정보장교로 근무하는 정철희(25) 중위는 할아버지와 아버지 뒤를 이어 3대(代)째 해병대원으로 복무하고 있다.

정 중위 친가와 외가는 모두 해병대 가문이다. 자신을 포함해 할아버지, 아버지, 형, 동생은 물론 외가 어른까지 모두 해병대 출신이다.

정 중위의 할아버지 정수현(77)씨는 해병부사관 4기로 임관해 사령부, 도서경비부대, 1사단 인사과에서 10여 년을 복무하고 중사로 전역했다. 지금도 제주도 해병전우회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아버지 정세호(54)씨는 해병 466기로 1사단에서 근무했고 현재 해병대 9여단 자문위원이다.

형 한석(27)씨는 해병 1,087기로 2010년 아이티 재건지원단인 단비부대 제1기로 갔고 동생 석희(22)씨는 해병 1,188기로 계룡대 근무지원단에서 군 생활을 했다.

외가도 만만찮다. 외할아버지 변창언(83)씨는 해병 39기로 복무했다. 작은 외할아버지 변만근(80)씨는 6·25 전쟁 당시 해병대 주요 작전인 인천상륙작전과 서울수복 작전, 원산상륙작전, 안동지구 전투에 참전해 공을 세웠다.

외삼촌 변재환(56)씨도 해병 452기로 1사단에서 근무하는 등 친·외가가 모두 전형적인 군인 집안이다.

이런 집안에서 태어난 정 중위는 어릴 때부터 해병대가 아닌 타 군에 입대하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다. 가족들이 모이면 늘 오가는 해병대 얘기만 듣고 자랐기 때문이다.

자연스럽게 제주대 학군단에 입단한 뒤 2015년 해병대 소위로 임관해 현재 32대대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정 중위는 "해병대 DNA를 가진 가족이 너무 자랑스럽고 앞으로 결혼해 자녀를 낳으면 해병대 입대를 적극 권유해 해병대 명문가 전통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해병대 1사단 32대대 정철희(25) 중위 집안은 3대가 대를 이어 해병대 출신이다. 왼쪽부터 아버지, 형, 할아버지, 동생, 철희씨. [해병대 1시단 제공=연합뉴스]
해병대 1사단 32대대 정철희(25) 중위 집안은 3대가 대를 이어 해병대 출신이다. 왼쪽부터 아버지, 형, 할아버지, 동생, 철희씨. [해병대 1시단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