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먼지 오작동' 우려 환기시설 꺼"…동탄 화재 팔수록 人災

메타폴리스 소방시설 끈 간부 "자의적 판단"…지시 부인
경찰, 계약상 '갑' 건물운영사 수사…국과수 합동 2차 감식 진행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4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메타폴리스 부속상가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은 화재원인을 밝히기 위한 2차 합동감식을 벌인다.

화마가 휩쓴 메타폴리스 상가[연합뉴스]
화마가 휩쓴 메타폴리스 상가[연합뉴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2차 합동감식을 통해 발화 당시 착화물(불이 옮겨붙은 물체)이 무엇인지 집중 조사한다.

경찰 관계자는 "발화 당시 내부에 어떤 자재들이 남아 있었는지 등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다"며 "합동감식을 통해 처음 어떻게 불이 시작됐는지 과정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은 소방시설 작동을 정지시킨 시설관리 업체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결과, 화재 시 유독성 연기를 배출하고 맑은 공기를 내부에 주입하는 환기시스템을 끈 이유가 기기 내부에 쌓인 먼지 때문에 오작동 시 입장객들이 불편을 겪을까 봐 꺼놨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생명을 담보하는 공기 배출시스템이 고작 먼지로 인한 민원을 우려한 담당 업체의 잘못된 판단 때문에 인명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화재원인 조사[연합뉴스]
화재원인 조사[연합뉴스]

경찰은 또 시설 관리업체 간부가 환기시스템뿐 아니라 스프링클러와 경보기, 방화벽 등 소방시설을 끈 것이 계약상 '갑'의 위치에 있는 건물운영사의 지시에 의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계속해 조사하고 있다.

메타폴리스 상가 시설·안전 관리는 최상위 '갑'이라고 볼 수 있는 자산관리자(AM·asset management)로부터 건물 전체 운영을 위탁받은 M사(PM·property management)가 모 그룹 계열사인 A사(FM·facility management)에 맡겨 이뤄진다.

건물 관리를 담당하는 A사는 다시 시설(전기, 기계, 건축, 방재), 청소, 주차, 보안 등을 각기 소규모 용역업체들에 재하도급하는 방식으로 4단계에 걸친 계약구조로 돼 있다.

'갑'인 M사의 지시를 '을'이자 시설관리 담당자인 A사가 따를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A사 간부는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 소방시설을 껐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4일 오전 동탄 메타폴리스 단지 내 4층짜리 부속 상가건물 3층 뽀로로 파크가 있던 점포에서 발생한 불로 4명이 숨지고 47명이 부상했다.

66층짜리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메타폴리스는 상가건물 2동, 주거 건물 4개 동(1천266세대)으로 이뤄져 있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