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원칙없는 패배가 최악"…보수후보 단일화 거듭 반대

"새누리와 단일화하는 것은 스스로를 부정하는 일…승리 못해"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8일 "선거에서 최상은 원칙 있는 승리이고, 최악은 원칙을 못 지키면서 패배하는 원칙 없는 패배"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번 대선 과정을 통해서 두 가지를 꼭 지켰으면 한다. 하나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고 또 하나는 그 과정을 통해 승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의 발언은 같은 당의 또 다른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제안한 '보수후보 단일화'론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 지사는 "마음으로는 이해가 된다. 오죽 답답하면 이렇게 해서라도 지지율을 올리고 대선 승리할 방법을 찾아보자는 마음은 이해가 된다"라면서도 "새누리당까지를 포함한 보수후보 단일화는 약간의 지지율 상승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두 가지 면에서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해체를 요구한 새누리당과 단일화하는 것은 스스로를 부정하는 일"이라면서 "선거전략 측면에서도 지금 보수끼리 뭉쳐서 하자는 것은 자칫 상대방을 다른 방식으로 뭉치게 할 수 있어 우리가 승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선거를 치르면 선거 이후에 국가가 분열한다. 대선 이후 과거와 같은 분열 정치를 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우리가 자칫 지금 다시 뒤로 돌아가려 하면 길을 잃고 동굴 속에서 헤매다가 결국 우리 스스로 밀어버리는 결과가 올까 두렵다"며 "지금은 정권교체냐 아니냐의 선거가 아니라, 새로운 정치냐 아니냐를 나누는 정치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패권 세력을 뺀 연정과 협치로 가서 투명하고 공유하고 협력하는 정치로 가는 게 바로 새로운 정치이고 연정의 길"이라며 "이렇게 되면 국민이 우리를 지지할 이유가 생긴다"고 말했다.

남경필 "원칙없는 패배가 최악"…보수후보 단일화 거듭 반대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