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월 과학기술인상에 정종화 경상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2월 수상자로 정종화 경상대 화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정 교수는 독성이 있는 중금속을 검출하고 이를 제거할 때 쓸 수 있는 '초분자(supermolecule) 젤'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미래부 측은 "정 교수가 개발한 젤은 7천∼1만 배의 힘을 가해도 형상이 변하지 않는다"며 "이전에 보고된 초분자 물질은 약한 외부 자극에도 쉽게 모양이 변형돼 실제 응용에는 한계가 있었는데, 이를 극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정 교수는 새로 개발한 소재의 활용에 대해 "하천을 오염시키는 벤젠 등 유해성 화합물의 흡수에 이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젤리 형태의 약이나 배터리의 전해질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인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1997년 마련됐다. 수상자는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받는다.

정종화 경상대 화학과 교수.
정종화 경상대 화학과 교수.
정종화 교수가 개발한 초분자 젤의 모습. 산도(pH)에 따라 투명도가 달라진다.
정종화 교수가 개발한 초분자 젤의 모습. 산도(pH)에 따라 투명도가 달라진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