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세계에서 온라인 생활용품·식품 구매에 가장 익숙"

"중국 인도와 품목별로 1~3위 다퉈" 닐슨 분석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한국과 중국, 인도가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 생활용품과 식품을 온라인에서 구입하는데 가장 익숙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분석기업 닐슨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63개국 3만여 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생활용품·식품 품목별 온라인 구매 경험률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48% 1위), 미용·개인위생용품(48% 2위), 포장식품(43% 2위), 신선식품(39% 2위) 등에서 1~2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가정용 청소용품·제지류(38%), 미용·개인 위생용품(47%)에서 2위였지만, 포장식품(47%), 신선식품(40%)에서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가장 높았다.

인도는 미용 및 개인 위생용품(50%)에서 1위, 나머지 품목들에서 34~37% 비율로 3위에 올랐다.

세계 평균 생활용품·식품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20~30%인 것과 비교하면, 이 세 나라의 온라인 구매 활동이 뚜렷하게 활발하다는 게 닐슨의 설명이다.

한국 소비자의 조사 결과만 따로 보면, 온라인 구매 경험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패션(67%)이었고, 도서·음악·문구(66%), 가전제품(49%), 미용·개인 위생용품(48%), 이벤트 입장권(47%), 여행(46%)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인, 세계에서 온라인 생활용품·식품 구매에 가장 익숙" - 1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