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르단에 '한국형' 전자조달시스템 구축…오늘 개통식

KOICA 97억여원 무상원조…"중동수출 신호탄 기대"


KOICA 97억여원 무상원조…"중동수출 신호탄 기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요르단의 공공조달시장에 한국의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도입돼 본격 운영된다.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조달청은 2014년부터 3년 동안 850만 달러(약 97억 4천596만 원)를 투입해 요르단의 전자조달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지시간으로 8일 수도 암만에 있는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개통식을 연다고 밝혔다.

개통식에는 이범연 요르단 한국 대사, 정양호 조달청장, 정상훈 KOICA 아시아 2부장 등 한국 측 인사와 에헤딘 카나크린 요르단 재무부 차관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다.

정상훈 부장은 "한국은 유엔이 조사한 전자정부 부문에서 전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이러한 경험을 이제부터는 요르단과 적극적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이 시스템 구축을 통해 요르단 정부의 공공조달부문이 보다 투명하고, 효율적이며 공정한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압둘라 요르단 국왕은 e-Government 정부를 구축하면서 우리 정부에 전자조달시스템을 구축해 달라고 2012년 요청했다. 이에정부는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14년부터 조달청을 수원기관으로 선정해 전자조달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자재 지원과 각종 컨설팅과 시스템 개발을 위한 전문가 파견, 초청 연수 등의 사업을 진행했다.

KOICA는 앞으로 요르단 조달청에 봉사단과 전문가를 파견해 사후관리에 나설 계획이며, 관련 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현지 워크숍도 개최할 예정이다.

최성호 KOICA 사업이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등 중동 국가들이 한국형 전자조달시스템 도입에 큰 관심을 보여, 이번 시스템 구축 사업은 앞으로 중동수출에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OICA의 요르단 무상원조는 2005년 사무소 개설 이후 지원 규모가 증가하고 있고, 교육, 보건의료, 공공행정 분야에서 성과를 올리고 있다. 특히 난민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1천630만 달러(약 155억 7천472만 원)를 투입해 이르비드·자르카·마프락·마르카 등지에 5개 기술학교를 세웠고, 750만 달러(약 85억 8천975만 원)를 투입해 직업훈련원도 설립했다.

조달청 조달홍보관을 찾은 요르단 등 9개국 조달관계자들.[조달청 제공]
조달청 조달홍보관을 찾은 요르단 등 9개국 조달관계자들.[조달청 제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