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화력발전소 주변 어린이 건강 괜찮을까'…충남도 영향조사

환경보건종합계획 확정…학교 주변 대기오염 실태도 조사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가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에 사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한다.

당진화력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진화력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어린이의 경우 유해환경에 쉽게 노출될 뿐 아니라 성인보다 많은 오염물질을 흡수하고 노출에 의한 손상도 심하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성장 과정에서 입은 손상은 생애주기에 걸쳐 기능적·구조적 장애를 초래할 수도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도는 8일 환경보건위원회를 열고 어린이 건강영향 조사 등 29개 중점 과제가 담긴 '제2차 환경보건종합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

환경보건종합계획에 따르면 내년부터 보령·태안·당진·서천 등 4개 석탄화력발전소 인근에 사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한다.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소 주변 주민 건강영향 조사는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도는 내년 조사 대상자 모집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생활 주변 환경 및 체내 유해물질 측정 등을 통해 장기 추적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학교 주변 대기오염 실태조사도 한다.

산업단지나 교통량 밀집지 등에 있는 학교를 대상으로 모니터링해 학교 오염도 지도를 제작하고 중점관리학교를 선정해 관리할 방침이다.

이밖에 ▲ 유해중금속 노출 경로 조사 및 저감 방안 ▲ 환경-보건 정보관리시스템 구축 ▲ 라돈에 의한 주민 건강 피해 예방·관리 ▲ 자연 발생 석면 지질대를 중심으로 한 건강 피해 예방·관리 ▲ 사회적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 사업 등도 환경보건종합계획에 담겼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충남에는 석탄화력발전소, 대산석유화학단지, 폐석면광산 등 도민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있다"며 "도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행복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