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에 외국인 안내 'AI 통역로봇' 나온다

한컴그룹-퓨처로봇 공동개발 MOU…로봇에 '지니톡' 탑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한컴그룹과 퓨처로봇이 8일 '통역하는 안내 로봇'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컴그룹은 계열사 한컴인터프리의 실시간 통·번역 애플리케이션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지니톡)을 퓨처로봇의 로봇 기술과 접목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외국인을 안내하는 로봇을 내놓을 계획이다.

지니톡은 음성이나 이미지를 즉석에서 인식해 통·번역하는 평창올림픽 공식 소프트웨어로, 인식률이나 정확도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다.

퓨처로봇은 소셜 인공지능(AI) 행동 데이터 기술을 보유했다. 얼굴을 대신하는 디스플레이로 다양한 표정을 지어 마치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감성로봇을 만든다.

한컴그룹은 지니톡 외에도 메신저 서비스인 '한컴 말랑말랑 톡카페'와 전자책 플랫폼인 '한컴 말랑말랑 위퍼블' 등 다양한 솔루션을 로봇에 탑재할 예정이다.

'지니톡'이 적용된 로봇의 시연
'지니톡'이 적용된 로봇의 시연[한컴그룹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