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승용 "정운찬·민주 非文의원, 함께하길 기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8일 "가까운 시일 내에 정운찬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비문(비문재인) 의원들이 우리와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손학규 의장께서 국민의당과 통합을 선언하며 화려하게 돌아오셨다. 같은 날 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박원순 시장에 이어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는 뺄셈이 아니라 덧셈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을 향해 "어제는 대통령에게 탈당을 권유하고 오늘은 당명을 개정을 한다고 한다"며 "대통령 탈당을 권유할 게 아니라 자진사퇴를 권유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국정농단의 죄책감을 조금이라도 덜고 싶다면 박근혜 대통령에게 특검과 헌법재판소 심판에 성실히 임하고 청와대 문도 활짝 열어 압수수색에 성실히 응하라고 조언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병우 전 수석 역시 특검수사에 성실히 응하라고 하라"며 "국정농단의 원죄를 덜기 위해선 잘못된 과거를 뉘우치는 반성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또 전날 서울행정법원이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 수명연장을 취소하라고 판결한 것에 대해 "원전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담보로 하니 절대로 값싼 에너지가 아니다"라며 "정부는 이번 소송에서 주민들이 직접 소송비용을 모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수명을 다한 원전은 순차적으로 폐기하라"고 밝혔다.

워크숍 참석한 주승용
워크숍 참석한 주승용(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6차 정책강화 워크숍에 참석한 주승용 원내대표가 대화를 하고 있다. 2017.2.8
hama@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