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등생 대상 성폭력 '심각'…등·하굣길, 학원 등서 발생

송고시간2017-02-08 09:51

권익위, 학교 성폭력 관련 민원 750건 분석 결과 공개

성폭력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폭력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지난 3년 동안 학교 성폭력 가운데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성폭력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4년 1월∼2016년 12월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학교 성폭력 관련 민원 750건에 대한 분석 결과를 8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를 보면 초등학교에서 총 213건(28.4%)의 성폭력이 발생했고, 고등학교 181건(24.1%), 중학교 120건(16.0%), 대학교 118건(15.7%) 등의 순이었다.

유형은 성추행이 585건(58.6%)으로 가장 많았고, 성폭행 288건(28.9%), 성희롱 125건(12.5%) 등으로 집계됐다.

피해자는 학생이 545명으로 전체의 72.7%를 차지했고, 교직원 100명(13.3%), 학부모 4명(0.5%)이었다. 가해자는 교직원이 310명(41.4%), 학생 262명(34.9%), 일반인 43명(5.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국민권익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특히 학생 간 성폭력이 255건(34.0%)으로 가장 많았고, 교직원과 학생 간 성폭력 254건(33.9%), 교직원 간 성폭력 59건(7.9%), 일반인과 학생 간 성폭력 43건(5.7%) 등 이었다.

성폭력 발생 장소는 전체적으로 학교 안이 61.7%를 차지했다.

그러나 초등학생의 경우에는 등·하굣길, 학원, 체험학습 차량 등 학교 외의 장소가 더 많았다.

학교 성폭력 발생 관련 민원은 2014년 193건, 2015년 268건, 2016년 289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특히 여름철에 더 많이 발생했다고 권익위는 설명했다.

민원 내용으로는 가해자나 학교 관계자에 대한 처벌 요구가 353건(47.1%)으로 가장 많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 173건(23.1%), 처리결과 불만 150건(20.0%), 공정한 조사 요구 70건(9.3%) 등이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