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험사기 꼼짝마' 금융 빅데이터 활용해 적발한다

생명보험업계, 보험사기 유형조사 시스템 구축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생명보험업계가 금융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험사기 유형조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생명보험협회와 생명보험사 25곳은 8일 오전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2017 보험사기근절 선포식'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험사기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생명보험업계는 한국신용정보원의 금융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최근 보험사기 경향과 수사기관의 프로파일링 노하우를 반영해 보험사기 유형조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산출한 각종 통계를 바탕으로 보험사기조사 테마를 선정하고 유형별 사기지표도 발굴한다.

보험사기
보험사기[연합뉴스 자료사진]

협회의 보험사기 담당 부서인 보험범죄방지실을 보험범죄방지센터로 격상하고 인력도 확충했다.

또 업계 직원, 간호사, 전직 경찰 등으로 구성된 협회 보험사기조사지원반이 업계의 보험사기 공동조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협회와 보험사는 보험사기 관련 이슈를 공유하고 협의체를 운영하는 한편 보험사기의 온상지가 되는 사무장병원에 대한 공동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수창 생명보험협회 회장은 "보험사기는 다수의 국민에게 경제적 부담을 줄 뿐 아니라 친족살해와 같은 강력범죄와도 연계돼 있다"며 "중대한 사회 문제로 부각된 보험사기를 근절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선포식에서 올해 최초 보험사기 신고자에게 포상금 600만원이 지급됐다. 지난해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시행에 맞춰 포상금 지급 한도가 최대 5억원에서 10억원으로 인상됐다.

생명보험업계 임직원 100여명은 선포식에 앞서 광화문과 강남 일대에서 출근길 시민을 대상으로 보험사기 예방 가두캠페인을 벌였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