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 도심 곳곳이 축제 무대로 변신한다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시 명주예술마당에서 문화의 거리까지 도심 곳곳이 14∼19일 축제의 무대로 변신한다.

강릉 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의 무대가 된다.

강릉 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인 무대는 명주예술마당과 강릉 대도호부 관아다.

명주예술마당은 국악과 탭댄스, 마술과 무용이 어우러진 프로젝트, 국내 정상급의 화려한 초청프로그램, 축제의 밤을 더 뜨겁게 달궈줄 명주나이트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명주예술마당 특설무대와 콘서트홀에서 펼쳐진다.

강릉대도호부 관아는 한국의 문화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알차게 꾸렸다.

강릉 농악, 관노가면극 등 지역무형문화재 공연뿐만 아니라 북청사자놀음, 남사당놀이 등의 국가무형문화재 공연이 마련돼 있다.

관아의 정취와 어울리는 달집 소원 걸기, 오색 연날리기, 윷놀이, 전통 민속놀이 대회, 컬링체험, 올림픽 캐릭터 탁본 뜨기, 지신밟기, 전통혼례, 다도체험, 가래떡 구워 먹기 등이 풍성하게 마련된다.

명주예술마당과 강릉대도호부 관아를 잇는 명주로는 길놀이의 무대가 된다.

2018 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향한 염원을 담아 강릉시민 2천18명이 참가하는 길놀이가 열린다.

참가자와 시민은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민속놀이 중 하나인 석전 놀이를 1만 개의 오륜주머니 던지기로 재현한다.

문화의 거리와 임당생활문화센터는 예술과 문화에 지역민들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무대가 된다.

올림픽파크 일원에서는 강릉무형문화재와 국가무형문화재 단체 간의 화합된 퍼포먼스가 열린다.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한다.

흥겨운 길놀이 프로그램을 비롯해 다양한 공연, 놀이, 체험, 음식 행사 등이 풍성한 강릉 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은 14일부터 19일까지 명주동 일원에서 진행된다.

yoo21@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yoo2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