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돈나, 말라위서 4살 쌍둥이 여아 입양…자녀 6명으로 늘어

(블랜타이어<말라위> AFP=연합뉴스) 미국 팝가수 마돈나(58)가 아프리카 빈국 말라위에서 4살 쌍둥이 여아를 또 입양했다.

말라위 사법당국 관계자는 7일(현지시간) "마돈나가 에스터와 스텔라라는 이름의 4살 쌍둥이 여아 입양 승인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날 법원의 허가를 앞두고 마돈나는 다수의 사설 경호원과 경찰을 대동하고 수도 릴롱궤의 법원에 도착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지난 2006년 '레이징 말라위'라는 자선재단을 세우고 말라위 지원사업에 앞장서온 마돈나는 2006년 데이비드 반다, 2009년 머시 제임스 두 아이를 말라위에서 입양해 키우고 있다. 직접 낳은 아이 2명을 포함해 자녀는 모두 6명으로 늘어났다.

이번에 입양한 두 여아는 데이비드 반다와 마찬가지로 릴롱궤에서 110㎞ 떨어진 잠비아 국경 인근 보육원 출신이다.

앞서 언론들이 마돈나가 말라위 아동의 추가 입양을 추진한다는 보도를 내자 마돈나는 불과 2주 전 피플 잡지에 "입양 추진 루머는 거짓"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