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일자리 로드맵 다음주 나온다

정부, 19개 부처 일자리 책임관 첫 회의…매달 정책 점검
취업난 [연합뉴스TV 제공]
취업난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지난해 실업자가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고용사정이 계속 악화되면서 정부가 부처 국장급을 일자리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매달 주요 정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 주요 일자리과제 추진방향을 다음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기획재정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기획재정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8일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와 문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공동주재로 '제1차 일자리 책임관 회의'를 열고 향후 회의 운영방향과 올해 주요 일자리과제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달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국장급으로 구성된 일자리 책임관 회의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19개 부처 국장급을 일자리 책임관으로 지정한 뒤 이날 첫 회의를 개최했다.

문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으로 주요 일자리 정책은 국장급이 참석하는 일자리 책임관 회의와 차관급 협의체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TF, 장관급 회의체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추진된다.

이와 관련 정부는 '2017년 주요 일자리과제 추진방향'을 오는 16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발표에는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국민 체감도가 높은 과제를 선정해 분기별로 추진계획 준수율과 일자리 창출효과 등을 집중관리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정부는 앞으로 매달 통계청 고용동향 발표 이후 일자리 책임관 회의를 정기 개최해 고용동향을 분석·평가하고 주요 일자리정책 추진상황을 점검·보완하기로 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