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인니 '한국형 전투기 공동사업관리실' 사천에 개소

송고시간2017-02-08 08:57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공동사업관리실이 8일 오후 1시 경남 사천의 한국항공우주산업 본사에 문을 연다.

인도네시아는 KF-X 체계개발사업의 파트너로 개발비의 20%(약 1조7천억 원)를 부담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국영기업 PTDI 직원 74명이 파견돼 체계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공동사업관리실은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업체 및 정부 인사 각 8명씩으로 구성됐으며, 사업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이견을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방사청은 2026년 6월까지 KF-X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기본설계와 2019년 상세설계를 완료하고 2021년 시제 1호기가 출고되며 2022년 초도비행을 계획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비용을 분담하는 대신 KF-X 시제기 1대와 각종 기술자료를 이전받게 된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