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현대 '호랑이 앞발' 이종호 활용법 찾기 고심

김도훈 감독 "이종호 원톱서 고립 보완책 찾겠다"
이종호의 공격 장면[울산 제공=연합뉴스]
이종호의 공격 장면[울산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울산 현대는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키치SC(홍콩)를 상대로 경기 내내 제대로 된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고전했다.

울산은 7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챔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한 수 아래 키치와 연장까지 1-1로 맞섰고, 승부차기 끝에 가까스로 4-3으로 이겼다.

김도훈 울산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호랑이 축구'를 강조하며 "호랑이가 앞발로 공격하듯이 공격수들이 역량을 다 발휘하면 멋진 축구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키치전에서 울산의 '앞발'은 전남 드래곤즈에서 전북 현대를 거쳐 이날 울산 데뷔전을 치른 이종호였다.

2015시즌 전남에서 31경기에 출전해 12골 3어시스트로 활약했고 국가대표팀에도 승선했던 이종호는 전북으로 옮긴 지난 시즌 초반 벤치 신세를 벗어나지 못했고, 22경기에 나와 5골 3어시스트에 그쳤다.

전남 '주전 스트라이커'에서 전북 '백업 공격수'로 바뀌었던 이종호로서는 이날 울산 첫 경기가 자신의 존재감을 발휘할 기회였다.

그러나 이종호(180cm)는 엘리오(186cm), 김동진(184cm), 김봉진(181cm) 등 키치 수비진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이종호를 보고 올린 측면 크로스는 상대 수비수에게 번번이 막혔고, 돌파해나가기에는 상대 수비가 너무 많았다.

울산은 이종호와 코바와 김승준이 좌우 측면과 중앙에서 위치를 바꿔가며 공격 루트를 뚫으려 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그나마 코바가 몇 차례 슈팅 기회를 만들어냈다.

전반 추가시간 김성환의 선제골 역시 문전에서 김성환과 이종호의 패스 플레이 과정에서 나왔지만 '행운의 골' 측면이 컸다.

이종호는 패스를 요구하며 손을 들다 공이 오지 않자 고개를 젓는 장면을 수차례 보이기도 했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종호가 원톱 자리에서 고립된 장면이 많았다. 원톱을 도울 수 있는 선수들이 있으므로 훈련을 통해 발전적인 모습을 보이겠다"면서 새로운 공격수 영입에 대해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종호는 이날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나 "키치가 극단적으로 수비한 만큼 원톱이 고립되는 것은 당연했던 면이 있다"면서 "선수들과 발을 맞추고 팀에 김도훈 감독의 색깔을 입히는 데 시간이 걸리는데, 많이 촉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계훈련을 통해 선수의 특성을 파악해야 되는데 (갑작스러운 출전으로) 그런 부분이 생략됐다"면서 "프로라면 다 극복하고 결과를 내야겠지만 시간이 매우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키치뿐 아니라 최근 K리그 내에서도 장신 수비수들이 많은 상황에서 이들을 공략할 방법에 대해 이종호는 "김도훈 감독이 패스 축구를 좋아하는데 유기적인 패스가 부족했다"면서 "선수들끼리 잘 맞춰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 축구의 흐름이 꼭 장신 공격수를 원톱으로 박아놓고 타깃 플레이를 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활동량을 늘리고 윙 포워드 공간 침투, 3자 패스 후 크로스 등 유기적인 움직임을 세밀하게 다듬을 것"면서 "장신 수비수는 발이 느린 만큼 충분히 공략해서 압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종호[울산 제공=연합뉴스]
이종호[울산 제공=연합뉴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