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 원유시장, 美 재고증가에 '불안'…WTI 1.6%↓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가 7일(현지시간) 미국 내 재고 증가에 대한 우려로 전날에 이어 다시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84센트(1.6%) 하락한 배럴당 52.17달러에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94센트(1.69%) 내린 배럴당 54.78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세계 주요 산유국들이 작년 말 180만 배럴(bpd) 감산 합의를 도출한데 이어 목표대로 이를 이행하고 있으나, 미국 시장의 증산 조짐 때문에 시원스러운 가격 상승을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휘발유 재고량은 올해 들어 1월 27일 현재까지 2천100만 배럴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2016년 같은 기간의 평균 재고량 증가치인 1천200만 배럴보다 훨씬 많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리치먼드의 정유소
미국 캘리포니아 주 리치먼드의 정유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주 미국 내에서 가동 중인 원유채굴 장비도 전주보다 17개 증가했다.

특히, 미국 셰일오일 기업들이 원유가격 회복을 계기로 생산량 증가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에 더해 중국의 원유 수요가 감소할 가능성도 시장에 '빨간불'을 켰다.

중국의 작년 원유 수요는 지난 3개년 동안에 가장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렸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장 마감 후 발표되는 미국석유협회(API) 재고량 통계와 8일 오전 나오는 미 에너지정보청의 집계가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금값은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이날 4월 물 금 가격은 4달러(0.3%) 상승한 온스당 1,236.1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반이민 행정명령의 영향으로 최근 올랐던 금값은 독일의 경제지표 악화, 프랑스 대선 등 올봄 유럽 일부 국가의 선거전망 불투명 등으로 이날도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