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전자 북미 신사옥 '첫 삽'…"세계 최고 친환경 건물로 짓는다"

건립 추진 8년만에 기공식…2019년 완공 목표


건립 추진 8년만에 기공식…2019년 완공 목표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LG전자가 북미 사업 본부가 될 신사옥 건설에 들어갔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잉글우드클립스의 신사옥 부지에서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 마리오 크랜작 잉글우드클립스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미 신사옥' 기공식을 했다.

LG전자 북미 신사옥 기공식
LG전자 북미 신사옥 기공식(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LG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잉글우드클립스에서 '북미 신사옥' 기공식을 했다. 마리오 크랜작 잉글우드클립스 시장(왼쪽 두번째),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왼쪽 세번째),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 대표(왼쪽 네번째) 등이 참가했다.[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19년까지 총 3억 달러(약 3천444억 원)를 투자해 대지 면적 약 11만㎡에 연면적 6만3천㎡의 신사옥을 짓는다.

연면적은 현재 사옥의 6배이며, 수용 인원은 지금보다 2배 많은 1천 명 수준이다.

신사옥은 5층 및 4층 건물 2동으로 구성된다. 1천5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건물 지붕에는 태양광패널을 설치하는 등 친환경적으로 지어진다.

또 환경과학관이 조성돼 지역내 학생들이 자연학습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옥 완공 후에는 미국 녹색건축위원회가 운영하는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LEED)의 골드 등급을 신청할 예정이다.

신사옥이 완공되면 LG전자는 뉴저지 주에 분산돼 있는 사무실을 이곳으로 통합하는 한편 LG생활건강, LG CNS 등 LG그룹 계열사도 입주하도록 할 방침이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신사옥 건립을 위해 주(州)정부, 록펠러 재단, 환경단체 등과 협의해 왔으며, 지난해 6월 신사옥 건립에 대한 최종 인허가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고층으로 지을 경우 환경미관을 헤친다며 환경단체가 반발하는 바람에 높이가 조정되기도 했다.

LG전자는 신사옥 건립으로 매년 지역 경제에 2천600만 달러(약 298억 원)의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조주완 북미지역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신사옥 건립을 계기로 미국에서 영속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고객이 선망하는 1등 LG 브랜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LG전자의 글로벌 매출 중 북미지역 매출은 지난해 3분기 기준 30% 수준이어서 다른 지역보다 높다고 LG전자는 전했다.

LG전자 북미 신사옥 조감도
LG전자 북미 신사옥 조감도(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LG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잉글우드클립스에서 '북미 신사옥' 기공식을 했다. 조감도.[LG전자 제공]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